• 비정규 49.2%, 임금 정규직 대비 48.5%
        2011년 11월 08일 02:30 오전

    Print Friendly

    비정규직 노동자 비율이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으며, 정규직과의 임금 격차도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비정규노동센터는 7일 자체 분류기준에 근거한 2011년 8월 경제활동인구조사 부가조사 자료 분석 결과에 따르면, 비정규직 비율이 지난 3월 48.5%에서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 49.2%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비정규직 비율은 지난 2010년 8월 50.2%로 절반을 넘긴 이후 절반 수준에서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으며,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 및 노동조건 격차 등 차별 심화와 양극화 또한 해소되지 않고 있다.

    비정규직 노동자 862만명

    이번 분석 결과에 따르면 비정규직 노동자는 862만 명으로 지난해 8월에 비해 약6만9천명 증가했으며(전년 동월 대비 0.8% 증가), 정규직 노동자는 889만 명으로 지난해 8월에 비해 39만 3천명 늘어났다(전년 동월 대비 4.6% 증가).

    이번 분석 결과에 따르면 그 동안 감소세를 보여 온 기간제와 특수고용이 증가세로 돌아선 가운데, 비정규직 내에서도 열악한 일자리인 파트타임과 간접고용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한국비정규노동센터

    또한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불평등은 물론 사회보험 혜택에서의 격차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 임금 비율은 48.5%로 2010년 3월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한 46.2%에 비해서는 다소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여전히 50% 수준에도 못 미치고 있다.

    또 지난 2000년에는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임금격차가 73만원 수준이었으나, 2011년 8월에는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임금격차가 140만원으로 늘어나, 절대 액수에서 차이가 계속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8월 정규직의 평균임금은 272만원이며 비정규직의 평균임금은 132만원으로 나타났으며, 전체 임금노동자의 평균임금은 203만원이다.

    이와 함께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제기 되어 온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비율 정체와 고용구조의 악화가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넓은 의미의 공공부문에서는 비정규직 비율이 40% 내외 수준에서 정체된 상태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