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비정규직 2800명 순차적 정규직화
    2011년 11월 04일 04:17 오후

Print Friendly

서울시는 4일 2012년부터 서울시와 산하 투자기관, 출연기관 등의 비정규직 노동자 2,800여명을 단계적으로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해 전면 실태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는 박 시장의 공약을 이행하는 것으로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조치가 박 시장의 뜻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선거 시기인 지난 달 17일 선대위 ‘노동희망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서울시청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고, “서울시에 납품하는 용역계약 체결업체의 경우 비정규직 철폐 노력을 하는 곳에 입찰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 후보는 당시 “서울의 46.8%가 비정규직, 여성노동자는 54%가 비정규직”이라며 "자치구와 (서울시)투자기관을 포함해 모두 6,800명인 비정규직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에 서울시가 발표한 2800명은 구청 단위 자치구에 고용돼 있는 비정규직이 제외된 숫자이다. 서울시 산하 자치구에 고용돼 있는 비정규직은 4,000명 안팎으로 추정된다. 

   
  ▲선거 기간 중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방문해 이야기를 나누는 박원순 당시 후보.  

서울시의 이번 발표는 박 시장이 공약을 이행한다는 의미와 함께 함께 서울시 산하 자치구는 물론 기타 다른 지역 자치단체의 정규직 전환 움직임에도 영향을 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서울시는 이번 조사가 비정규직에 대한 첫 조사인 만큼 전문기관에 연구 용역을 맡겨 정규직으로 전환할 수 있는 인력과 그에 따른 예산 규모 등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연합뉴스는 서울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내년도 예산안에 용역 비용을 포함할 예정"이라며 "각 부서와 산하기관마다 소요되는 비용이 달라 이번주 내로 총 비용을 취합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일자리 분야에 다양한 공약을 제시함에 따라 이 분야의 예산을 기존안(약 4천억원)보다 크게 늘릴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진보신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박원순 신임 서울시장이 자신의 공약을 지키기 위한 행보를 하는 것으로서 진보신당은 이번 서울시의 방침을 환영한다."며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진보신당을 비롯한 진보진영의 오랜 주장이었고, 진보신당은 이번 박원순 서울시장 공동선대위에서도 이러한 내용을 계속 강조해 왔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