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학생들, 스마트폰 없으면 불안 48.3%
        2011년 11월 03일 09:31 오전

    Print Friendly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천국은 3일 파인드잡과 공동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전국 대학생 남녀 1896명을 대상으로 ‘대학생 스마트폰 이용현황’을 조사한 결과, 대학생 절반(48.3%)은 스마트폰이 없으면 불안하다고 응답했으며, 자신이 스마트폰에 중독됐다고 생각하는 대학생들도 37.3%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스마트폰이 없으면 불안감을 느끼는 여학생은 54.5%로 남학생 38.9%보다 15.6%포인트 더 많았으며, 스스로 중독됐다고 생각하는 여학생은 32.4%, 남학생은 29.7%로 여학생이 12.7%포인트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침 전 ‘매일’ 스마트폰을 보고 잠을 청한다는 응답자도 60.8%에 달했으며, 보지 않는 경우는 7.2%에 불과했다. 

    스마트폰 중독 테스트 질문 10개 항목(복수 응답)을 조사한 결과, ‘자기 전에 닿기 쉬운 곳에 놓고 잔다’(22.3%)는 증상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눈뜨자마자 스마트폰을 확인한다’(19.3%)가 2위를, ‘화장실에 갈 때 스마트폰을 사용한다’(16.9%)가 3위, ‘배터리가 ‘하루동안 지속되기 힘들다’(16.7%)가 4위를 차지했다.

    이어 ‘하루의 모든 일정이 모두 스마트폰 안에 저장돼 있다’(5.7%), ‘스마트폰이 고장 나면 친구를 잃은 것 같은 느낌이 든다’(5.1%), ‘주머니에 스마트폰이 없으면 패닉 상태에 빠진다’(4.5%), ‘오래 사용해서 뒷목이 당기는 경우가 많다’(4.3%) 순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스마트폰 요금을 지불하기 위해 생활비를 줄인다’(2.9%), ‘앱이 30개 이상 설치돼 있고 모두 사용한다’(2.3%) 증상이 나타났다.

    위의 결과를 취합한 결과, 중독 초기 증세라고 할 수 있는 ‘4~7개’를 선택한 학생은 44%, 심한 중독이라고 할 수 있는 ‘8~10개’를 택한 학생은 4.1%로 나타나 사용자의 48.1%가 스마트폰 중독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상이라고 할 수 있는 ‘3개 미만’은 51.9%였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