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방패 물대포’, 국회 포위됐다백기완, 김영훈 등 1백여 명 연행돼
By
    2011년 10월 28일 05:57 오후

Print Friendly

“잡아, 잡아, 잡아, 연행해!”

28일 오후 4시 15분 국회 의원동산 쪽, 한미 FTA 비준 반대를 외치는 시민들을 경찰들이 둘러쌓다. 경찰 쪽 물대포에서 물줄기가 이어지자 시민들은 쓰러졌다. 비명이 이어졌다. 백기완 선생,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 이광석 전농 의장과 시민 등 100여명이 연행됐다.

취재 기자, 사진기자, 촬영기자 등이 현장을 담았다. “한미 FTA 결사 저지한다.” 시민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다시 물대포가 이어졌다. 시민들은 뒤로 물러났다. 일부 시민들은 물대포 차량 앞에 앉았다. 경찰은 이들을 둘러쌓다. 한 명 두 명 다시 경찰에 연행됐다. 20대 젊은 여성은 국회 경내에서 경찰 버스로 연행된 뒤 “한미 FTA 강행처리는 절대 안됩니다”라고 창밖을 향해 울부짖으며 소리쳤다.

이날 오후 국회 주변은 경찰의 연행 명령과 시민들의 함성이 이어진 공간이었다. 국회는 경찰 ‘방패’와 ‘물대포’에 포위됐다. 시민들이 물대포에 맞고 연행을 감수하면서 전한 주장은 한미 FTA 강행처리 저지였다.

   
  ▲28일 오후 국회 경내에서 경찰 버스로 연행된 한 20대 여성이 "한미 FTA 강행처리는 안 됩니다"라고 외치고 있다.(사진=©류정민 기자)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은 미국에 유리하다는 지적을 받는 한미 FTA 강행처리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10·26 재보선 서울시장 선거에서 참패를 하면서 민심의 뜻을 받들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지만, 그냥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민주노동당을 비롯한 야당은 결사 저지 입장을 밝혔다. 미국의 이익이 아닌, 대한민국의 이익이 무엇인지, 우리에게 한미 FTA가 어떤 의미인지 살펴야 한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민의의 전당인 국회가 경찰 병력으로 둘러싸인 현실은 ‘소통 부재’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대목이다. 대통령이 ‘오더’를 내리고 여당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은 ‘소통’과는 거리가 먼 모습이다. 노동계와 시민사회, 대학생들이 국회 주변에서 ‘한미 FTA 반대’를 외치면서 물대포에 맞아 쓰러지고 또 연행되고, 누군가는 울부짖고 또 그 모습을 보고 안타까워하는 상황을 주목해야 한다는 얘기다.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 달라는 요구, 그것이 시민의 목소리다. 한미 FTA 처리 문제는 국회의 정상적인 절차도 밟지 못한 상황이다. 김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010년 이명박 정부가 재협상한 한미 FTA로 인해서 지난 2007년 참여정부 시절 가까스로 맞추어 놓은 이익의 균형이 현저하게 무너져 버렸다”고 비판했다.

야당의 동의도 구하지 못하고 시민사회 동의도 구하지 못한 한미 FTA를 강행처리 할 경우 시민 저항의 목소리는 더 커질 수밖에 없다. 경찰 힘으로 시민의 목소리를 찍어 누른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닌 것이다.

10·26 재보선에 담긴 민심은 제발 국민의 목소리를 들으라는 얘기다. 지금 국민이 ‘공룡 여당’을 향해 한미 FTA를 강행처리하라고 요구하고 있는지, 시민의 목소리를 들어서 합리적으로 판단하고 대처해야 하는지 해답은 이미 나와 있다.

국회는 민의의 전당이다. 국민을 대표하는 이들이 국가의 주요 사항을 결정하는 공간이다. 국회에 경찰이 진입해 둘러싸고 물대포와 방패 등으로 시민들을 막아서는 모습은 소통 부재의 국회, 그 현실만 보여줄 뿐이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