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 불가, 초박빙 양상"
    2011년 10월 25일 04:10 오후

Print Friendly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불과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3명의 후보가 출마한 상태이나 사실상 나경원 한나라당 후보와 박원순 무소속 후보의 2파전 양상을 띄고 있는 이번 선거는 막판까지 초접전 박빙 양상을 띄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론조사 공표 제한일 이전까지 두 후보는 엎치락 뒤치락 순위가 오르내렸으며 그 차이는 대부분 오차범위 안이었다.

안심하기 어려운 우세

한나라당 여의도연구소가 최근 자체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박 후보가 나 후보에 다소 앞선 것으로 알려졌지만 나 후보 측은 “점차 지지층이 결집하고 있다”며 자신을 보이고 있고, 박 후보 진영도 “혼전 양상이지만 부동층이 박 후보 쪽으로 움직이지 않겠냐”며 기대 섞인 전망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 선거에는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적극적으로 결합하고 있고, 24일에는 강력한 대선 잠재 후보로 꼽히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박원순 후보 캠프를 방문하고 나섰다. 이러한 대선주자 2인의 행보가 이번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사다.

박 후보 진영의 주요 관계자는 "매일 체크하는 자료를 보면 두 후보가 오차 범위 안에서 치열한 접전을 보이고 있는 양상이며, 우리 쪽이 약간 우세하나 안심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나 후보의 경우 ‘1억원 피부’ 사실이 알려지면서 오름세가 주춤했다며 나 후보가 지면 가장 큰 패인 중에 하나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다수 언론과 전문가들이 지적하는 것처럼 두 후보의 지지자들 결속은 상당 수준 이뤄졌기 때문에, 어느 편을 투표장으로 많이 가게 만드느냐가 승패의 관건 중애 하나라고 전제하고, 이와 관련 안철수 후보의 투표 독려 발언은 박 후보를 지지하는 유권자들의 투표장행을 높여줄 것으로 예상했다.

김갑수 정치평론가는 25일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당장 내일로 다가온 선거에서는 안철수 원장의 행동은 일정부분 투표에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며 “투표 하루 이틀 전에 최종 지지자를 결정하는 유권자가 10% 정도라는 점을 볼 때, 안 원장의 행동이 더욱 의미가 크다”고 해석했다.

안철수 효과가 박근혜 효과 누른다?

그는 반면 박근혜 전 대표 지원에 대해서는 “박 전 대표가 선거운동을 공식화 한 것은 지금부터 한 20일 전”이라며 “지금 시점에서 박 전 대표의 지원 효과가 얼마인지 계량화해서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박 전 대표가 지원한 시점부터 박원순 후보 지지율이 떨어진 것은 사실”이라며 “(그래도)안 원장의 지원에 비하면 박 전 대표 효과가 적다”고 말했다.

반면 고성국 박사는 “나경원 후보가 범여권 후보로 확정된 과정이 좀 어수선해 뒤쳐진 상태로 출발할 수밖에 없었는데 범여권 결속이 박 전 대표의 지원유세 결정부터 시작된 것”이라며 “나 후보가 쫓아갈 수 있었던 주요 동력은 박 전 대표의 지원결정에서부터 시작된 것이기에 그 점에서 여권의 누구와 비교할 수 없는 강력한 힘을 행사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제는 투표율이다. 재보궐선거가 평일에 치러지고 이 때문에 역대 재보선의 투표율이 높지는 않았지만 이명박 정부 들어 투표율이 꾸준하게 상승하고 있고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큰 관심을 모으고 있기 때문에 투표율이 상대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측도 있다.

한나라당의 경우 무상급식 투표에서 보여주었던 25%의 확실한 지지층이 있기 때문에 투표율이 45%를 밑돌 경우 유리한 위치에 오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반면 박원순 후보 측은 젊은 층의 투표율 증가를 기대하면서 48% 내외의 투표율을 기록하면 본인들에게 승산이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원순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지금은 투표율을 높이는 것이 우리들로서는 굉장히 중요한 과제가 된 것 같다”며 “전문가들은 투표율이 48% 이상 되면 (우리 측에)유리하다고 보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두 후보 지지율 경쟁 엎치락 뒤치락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현재로서는 누가 유리하다 불리하다고 할 수 없다”며 “다만 처음에는 박원순 후보가 치고 나갔다가 박근혜 전 대표의 지원을 받은 나 후보가 밀어붙였고 거의 역전으로 갔다가 지금 다시 밀리는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 소장은 “어느 쪽이 이길지는 모르겠지만 표차는 얼마 안 날 것”이라며 “20~30대가 변수인데 지금은 20~30대 인구비율이 옛날보다 많이 적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예전에는 20~30대가 전체 유권자의 50~55%까지 갔는데 지금은 19세를 포함해도 43% 정도 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

홍 소장은 “양 측의 지지율 차가 10% 이상 난다면 1~2%는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지만 이런 박빙의 상황에서는 단 1%에게 영향을 주더라고 그것은 굉장히 크다”며 “안철수 원장의 합류가 그쪽 지지자들의 결속력을 강화시킬 수 있다면 안 원장의 지원이 현재의 백중세에서 큰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