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총각, 노처녀는 몇 살부터?
        2011년 10월 14일 10:31 오전

    Print Friendly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20~30대 미혼 남녀 직장인 345명을 대상으로 ‘미혼 직장인 결혼관’에 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18.3%)’고 생각하는 사람보다, ‘하지 않아도 되거나(21.7%)’ 또는 ‘가능하면 하는 것이 좋다(60.0%)’고 생각하는 사람이 더 많았다. 

    성별로 보면, 남녀 모두 ‘가능한 결혼하는 것이 좋다’고 답한 응답자가 각 54.6%, 65.5%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 남성들은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27.6%로 많았고, 여성 직장인들은 ‘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25.7%로 많았다.

    결혼 적정 연령 조사(개방형 질문)에서 남성 응답자들은 여성의 결혼 적령기는 29세라고 답했고, 여성들은 이보다 조금 늦은 30세가 가장 적당하다고 답했다. 남성들의 결혼 적령기는 남녀에서 모두 32세로 집계됐다.

    노총각, 노처녀는 몇 세부터? 개방형으로 질문한 결과, 남성 응답자는 32세부터, 여성은 34세부터가 노처녀라고 답했다. 노총각의 기준은 남성 응답자의 경우 35세부터, 여성들은 36세부터가 노총각이라고 답했다.

    여성이 남성보다 나이가 많은 ‘연상 커플’에 대해 조사 응답자들은 ‘결혼하는데 나이는 전혀 상관없다(65.8%)’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남들이 하는 것은 괜찮지만 나는 싫다(18.8%), 부모님 및 주변 사람들이 반대한다면 고려할 것이다(13.9%) 순이었다. 이 외에 기타 답변으로는 ‘나이차가 얼마나 나느냐에 따라 다르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혼 경험자와의 결혼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부정적인 시각이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 ‘남들이 이혼 경험자와 결혼하는 것은 괜찮지만 나는 싫다’는 의견이 남녀 각 39.7%와 49.1%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여성 응답자는 부모님 및 주변사람들이 반대한다면 고려할 것이다는 의견이 31.6%로 많았고,  남성들은 이혼 경력은 전혀 중요하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가 33.3%로 여성(15.8%)의 두 배를 넘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