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직장인 "내 집 있다" 11.2%
    2011년 09월 28일 09:32 오전

Print Friendly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30대 남녀직장인 545명을 대상으로 ‘내 집 마련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집을 보유하고 있는 사람은, 배우자 명의 소유까지 포함해서 11.2%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내 집 마련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는 모두 80.2%를 기록했다.

응답자의 절대 다수인 89.5%가 ‘내 집이 필요하다고 생각 하는가’하는 질문에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8.6%만이 ‘현재 집이 없으며, 앞으로 내 집 마련 계획도 없다’고 답했다.

심리적 안정 위해 집 필요 62.9%

‘내 집을 마련하려는 이유’(복수응답) 중에는 ‘심리적인(마음의) 안정을 위해’라는 답변이 응답률 62.9%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이어 △집이 없으면 노후가 불안할 것 같아서(39.6%) △이사 다니기 싫어서 (33.4%) 집을 구입하고 싶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외에도 최근의 전세난을 반영한 듯 △전월세가 천정부지로 올라서(24.9%) △집이 있어야 인생에서 성공한 것 같아서(22.0%) △내 집은 당연히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20.8%)라는 응답이 나왔다. 

반면 ‘현재 집이 없으며 앞으로 내 집 마련 계획도 없다’는 응답자들의 이렇게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 중에는 ‘세금 등을 생각하면 내 집은 없는 편이 이익이다’는 응답자가 40.4%로 가장 많았다. 이어 △내 집의 필요성을 못 느끼겠다(34.0%) △재테크를 위해 부동산에 돈이 묶여 있는 것이 싫다(34.0%) △한 곳에서 오랫동안 살기 싫다(31.9%) △대출을 받고 싶지 않다(23.4%)는 응답이 있었다.

30대 직장인들이 목표로 하는 내 집 마련 시기는 ‘취업을 기준으로 평균 13.6년’ 인 것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년(20.4%) 후에 내 집을 구입할 것이라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이어 10년(17.2%), 12년(9.8%), 15년(8.7%) 순으로 많았다.

또, 빚을 지고라도 내 집을 마련할 것인가 조사한 결과 ‘그렇다’는 응답자가 54.9%로 절반에 달해, 내 집 마련에 대한 직장인들의 의지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집 살 때 빚 냈다 73.8%

실제 현재 본인 또는 배우자 명의의 집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11.2%) 중 73.8%가 집을 구입할 때 빚을 지었다고 답했다. 이들의 집을 구입한 이유(복수응답)는 ‘전월세 가격이 너무 올라 집을 구입하는 것이 낫다는 판단에’(44.3%), ‘생활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44.3%) 집을 구입했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집을 구입한 것에 대해 만족하는가 조사한 결과에서는 90.2%가 ‘만족한다’고 답해, 만족도는 상당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