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3.2%, "정치인이 되고 싶다"
    2011년 09월 22일 09:10 오전

Print Friendly

직장인 3명 중 1명 꼴로 정치인이 되어 직접 정치를 하고 싶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33.2%가 ‘정치인이 되어 정치에 직접 참여하고 싶다’고 답했다. 또 이 가운데 49.5%가 ‘국회의원’이 되고 싶다고 응답했으며 이어 ‘시의원’은31.5%, ‘구의원’ 10.8%, ‘도의원’ 1.0% 순이었다.

정치인이 돼 직접 정치에 참여하고 싶은 이유로는 ‘무언가를 바꿔보고 싶다는 생각 때문’이 64.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명예직으로써 국가에 봉사하고 싶어서’ 18.0%, ‘부와 명예를 얻고 싶어서’ 9.0%, ‘내가 원하는 공약이 없어서’ 8.1% 순이었다.

정치에 참여하고 싶지 않은 이유로는 ‘경제적·시간적인 현실 문제 때문’이 32.7%를 차지했으며, 이어 ‘정치에 대해 관심이 없기 때문’ 28.7%, ‘정치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 22.4%, ‘정치가를 바라보는 주위 사람들의 시선 때문’ 12.6% 순으로 나타났다. 

정치 참여자 중 신뢰되는 업계 출신은 ‘언론·방송인’이 42.8%로 1위에 뽑혔다. ‘기업인’은 38.6%, ‘종교인’ 8.1%, ‘예술인’ 7.2%, ‘연예인’ 3.3%이었다.

반대로 신뢰되지 않는 업계 출신은 ‘연예인’이 29.0%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종교인’ 27.2%, ‘기업인’ 21.9%, ‘언론·방송인’ 11.1%, ‘예술인’ 10.8% 순이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