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후폭풍, 무당파 급증 33.8%
        2011년 09월 14일 03:36 오후

    Print Friendly

    정치권에 불어 닥친 안철수 돌풍의 영향으로, 정당 지지도에서 부동층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의 9월 첫째주 주간 정례조사 결과, 지지 정당이 없다는 부동층 비율이 전 주 대비 7.5%p 상승한 33.8%를 기록, 지난 2009년 6월 국회 파행으로 32.2%까지 부동층이 급증한 이래, 2년 2개월만에 30%대로 올라섰다.

    한나라당은 4.2%p 하락한 31.8%, 민주당은 3.5%p 하락한 24.5%를 기록, 양당 지지율 모두 오차범위를 벗어나는 낙폭을 보였다. 다음으로 민주노동당이 3.3%, 국민참여당 2.6%, 자유선진당 2.0%, 진보신당이 1.7%를 기록했다.

       
      ▲표=리얼미터

    대선후보 지지도 1위는 박근혜 전 대표로 28.1%(1.8%p 하락)를 기록, 3주 연속 떨어졌다. 안철수 원장이 차기 대선주자로 급부상하면서 박 전 대표의 지지율이 추가 하락, 2주 연속 20%대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측은 "추석 이후 다자구도 조사에서 안철수 원장이 본격적으로 포함되면, 여야 기존 주자들의 지지율이 조금씩 잠식될 것"으로 전망했다. 

    2위는 문재인 이사장이 11.5%(0.7%p 상승)를 기록하였고, 한명숙 전 총리가 6.7%(0.5%p 상승)로 3위를 차지했다. 4위는 유시민 대표(6.0%)가, 5위는 손학규 대표(5.7%)로 나타났다. 뒤이어 김문수 지사(3.9%), 박세일 교수(3.6%), 이회창 전 대표(3.5%), 정몽준 전 대표(32%), 정동영 최고위원(2.8%), 정운찬 전 총리(1.6%), 노회찬 전 대표(1.5%), 이재오 특임장관(1.1%), 김태호 의원(1.0%), 안상수 전 대표(1.0%), 정세균 최고위원(0.8%) 순으로 나타났다.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도 안철수 원장의 야권 지지와 곽노현 교육감 구속수사 등의 영향으로 3.9%p 하락한 30.5%를 기록했다.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6.2%로, 전 주 대비 3.9%p 상승했다.

    차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에서는 오세훈 전 시장이 14.0%의 지지율로 1위를 지켰고, 2위는 나경원 최고위원이 8.5%로 2위를 기록하였다. 3위는 안희정 지사(5.0%)가, 4위는 김두관 지사(4.3%)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이광재 전 지사(3.5%), 남경필 최고위원(3.0%), 유승민 최고위원(3.0%), 송영길 시장(2.6%), 원희룡 최고위원(2.6%), 이정희 대표(2.6%), 천정배 의원(2.6%), 허남식 시장(2.3%), 권영세 의원(2.1%), 심상정 전 대표(2.1%), 김무성 의원(1.9%), 박준영 지사(1.2%) 순으로 나타났다.

    주간 정례 지지율 조사는 9월 5일~9월 9일(월~금), 전국 19세 이상 남녀 3,750명(유선전화 3,000명, 80% + 휴대전화 750명, 20%; 일간 750명 * 5일)을 대상으로, RDD(Random Digit Dialing; 전화번호부 미등재가구 포함 임의걸기) 방식으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1.6%p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