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당 "민노당 통합 여부 묻겠다"
    2011년 09월 09일 11:44 오전

Print Friendly

국민참여당은 8일 오후 5차 중앙위원회를 열고 민주노동당과의 신설합당 여부를 결정할 임시 전국당원대회를 오는 10월 1일 소집키로 했다. 민주노동당이 참여당과의 합당 여부를 9월 당 대회에서 결정하는데 이어 참여당도 10월 이 문제를 결정키로 하면서 양 당의 당대 당 합당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국민참여당 중앙위 모습. 

참여당은 “중앙위원 272명 가운데 176명이 참석해 141명(80.1%)이 조직 진로를 결정하기 위한 임시 전국당원대회 소집안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백만 참여당 대변인은 “신설합당을 위해서는 정당법상으로 당을 명시해야 하는데, 진보신당이 (진보대통합 합의문을)거부했기 때문에 민주노동당만을 적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법적으로는 당대당 통합밖에 안되는 만큼, 다른 정파나 세력들을 통합 대상으로 해도 정당법상 당대당 통합은 민주노동당과 할 수밖에 없다”며 “민주노동당이 참여당과 함께 하는 것으로 대의원대회에서 결정되고 우리도 통과되면 법적으로 수임기관을 구성해 논의하도록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당대당 통합 잘 될까?

하지만 참여당과의 당대당 통합에 대한 진보진영 내 반발이 높고 민주노동당 내부에서도 비당권파 측은 이에 대해 비판적 시선을 가지고 있다. 비당권파 중 참여당과의 통합에 찬성하는 측도 진보대통합의 경로가 민주노동당과 국민참여당만의 당대당 통합으로 비춰지는데 대해서는 비판적이다.

때문에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도 8일 기자회견에서 “새통추를 바탕으로 한 기존 진보대통합 추진 움직임을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참여당과 통합을 하더라도 밑바탕에 새통추 합의가 깔려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새통추에 참여하고 있는 진보교연 등이 참여당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새통추에서 국민참여당 합류를 결정하기는 어려워보인다.

당 내에서 이탈 중인 진보신당 통합파들도 비국민참여당 진보대통합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민주노동당 당권파 측과 국민참여당이 당대당 통합을 밀어붙이는 것에 강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백만 대변인은 “우리도 새통추에 참여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면서도 “진보신당이 새통추 합의를 거부함으로 해서 합의가 백지화되었기 때문에, 새로운 모양으로 다시 생겨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통추의 틀 내에서 참여당의 합류 여부를 승인하기 어려운 만큼 참여당으로서는 ‘새 틀’을 고민할 수 밖에 없다.

이 대변인은 “참여당은 후발 주자이기 때문에 기존 진보정당의 합의를 존중한다는 선에서 출발한다는 것이 원칙이지만, 우리가 출발하고 나면은 달라진다”며 “우리도 진보대통합으로 가면 우리의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진보신당 통합파 진의를 모르겠다"

이 대변인은 진보신당 통합파 측이 참여당 반대를 명확히 한 데 대해 “진의가 무엇인지 알 수 없다”며 “참여당에 ‘안된다’는 조건 내걸면서 우리 당원들은 ‘그럼 자기들끼리 도로 민주노동당 하라’고 반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 대중적 진보정당들의 발달 과정을 보면 진보적 자유주의와 진보주의와의 결합은 얼마든지 있는데 참여당이 안된다는 것이 조건이라는게 이해가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참여당이 기존 진보정당처럼 활동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나 진보정당을 할 수 있는 자격이 없는 것은 아니”라며 “우리는 진보적 자유주의 표방하고 실천했는데 진보적 자유주의를 배척하면 어떻게 대중적 진보정당 할 수 있나?”고 말했다. 그는 또한 “유시민 대표도 당 내 반발에 더 이상 견딜 수가 없다”며 “다행히 민주노동당이 결정했기에 우리도 행동 대 행동으로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