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경선 "2억 대가성 시인? 터무니 없다" 파문
    By
        2011년 09월 02일 12:39 오후

    Print Friendly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의 측근 강경선 방송통신대 교수가 박명기 교수에 건넨 2억 원을 두고 “대가성이 있다”는 취지로 검찰에서 진술했다는 동아일보 보도에 대해 강 교수는 2일 “내 의견과 전혀 다르게 나온 기사”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서 파문이 일고 있다.

    강 교수는 동아 보도에 대해 직접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했고, 앞으로도 문제 제기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동아일보. 

    강 교수는 2일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동아일보 보도 내용의 진위에 대해 “내 의견과 전혀 다르게 (제목이) 뽑혔다”며 “그래서 기자에게 항의도 했고, 다른 이들도 계속 문제제기해야 할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강 교수는 “동아일보의 1면 머리기사(강경선 ‘2억 단일화 대가 맞다’) 외에 2면 하단에 있는 기사에는 내가 대가성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돼있다는 점을 직접 기사를 쓴 기자에게도 따졌다”며 무슨 근거로 강 교수가 대가성을 시인했다고 썼는지에 대해 “그것은 모르겠다”고 밝혔다.

    강 교수는 검찰에서 대가성이 없다고 분명하게 밝혔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본 곽노현 교육감 측 관계자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해 선거당시 곽노현 후보 캠프에서 협상대리인을 맡았던 김성오씨는 2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강 교수가 그렇게 얘기했을 리 없다”며 “동아일보는 (이번 사건에서) 검찰의 대변지처럼 돼 있다”고 혹평했다.

    한편, 동아일보는 2일자 1면 머리기사를 통해 “강 교수가 최근 검찰 조사에서 박명기 서울교대 교수(구속)에게 건네진 2억 원의 성격에 대해 ‘선의로 줬다’는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의 주장과 달리 후보 단일화에 따른 대가임을 시인하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동아일보는 이어 “곽 교육감이 박 교수에게 2억 원을 전달할 당시 중간에서 돈을 직접 건넨 강 교수가 이 돈의 대가성을 시인함에 따라 검찰 수사는 급진전할 것으로 보인다”며 “또 그동안 돈을 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후보 단일화에 대한 대가성은 강력하게 부인해온 곽 교육감에게 상황이 불리하게 돌아갈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강 교수가 검찰에서 대가성을 시인했다는 근거는 기사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더구나 동아 기자가 강 교수를 인터뷰한 내용에서는 강 교수가 아예 정반대로 말한 것으로 돼있다. 동아 2면 하단의 기사(<박명기 교수 측에 2억 전달 강경선 교수, “석방 축하자리에 곽교육감도 참석”>)를 보면, 강 교수는 “2억 원은 단일화 대가가 아니기 때문에 실정법 위반이 아니다. 가급적 법을 위반하지 않으면서 헌법정신에 부합하도록 했다”고 말했다고 돼있다.

    이 때문에 1면 머리기사 제목까지 뽑힌 중대한 팩트에 대한 최소한의 근거와 설명조차 없는 요건 자체가 안된 기사를 올린 것 아니냐는 의심까지 들게 한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