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대기업 채용 전년보다 7.4%↑
    2011년 08월 31일 01:02 오후

Print Friendly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공기업 제외) 중 조사에 응한 300개사를 대상으로 ‘2011년 하반기 4년대졸 정규직 신입직 채용현황’에 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87.7%(263개사)가 올 하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규직 신입직원 채용 63.3%

이들 중 하반기 대졸 신규 공채를 진행하는 기업은 63.3%(190개사)였으며, 24.3%(73개사)는 채용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직까지 채용진행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기업도 12.3%(37개사)로 이들 기업들이 올 하반기 채용을 확정할 경우 규모는 다소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 보면 식음료/외식업이 조사기업 중 81.8%가 올 하반기 대졸 공채를 진행한다고 응답해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의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이어 유통/무역업(78.6%), 석유/화학업(76.9%), 금융업(72.2%) 등도 다른 업종에 비해 올 하반기 공채를 진행하는 기업들이 많았다.

반면, 건설업은 절반 정도인 46.3%가 올 하반기 대졸 신입직 채용이 아예 없을 것이라고 밝혔으며, 기계/철강업(31.3%)과 자동차/운수업(28.9%) 기타 서비스 업종(27.3%) 등도 하반기 공채를 진행하지 않는 기업들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특히, 올 하반기 채용을 진행하는 190개 기업의 대졸 신입직 채용인원은 총 15,277명으로 지난 하반기 채용한 규모(14,226명)보다 7.4% 증가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 상반기 채용규모(9,987명)에 비해서는 무려 53.0%가 증가해 하반기 채용시장이 상반기에 비해 비교적 활발할 것으로 전망된다.(동일기업 비교)

업종별로는 IT/정보통신분야가 지난 하반기 대비 채용 증가율이 34.4% 증가할 것으로 보여 가장 높았으며, 비교적 하반기 채용이 활발한 석유/화학업도 30.4%로 비교적 높았다. 이외에 전기/전자업(17.4%), 제조업(17.3%), 금융업(11.1%), 기계/철강업(10.8%) 등도 지난 하반기 대비 채용이 호전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 조선/중공업(2.6%), 유통/무역업(1.8%)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다소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자동차/운수업(-9.1%), 건설업(-6.1%), 기타 서비스업(-5.4%), 식음료/외식업(-2.1%)은 지난해에 비해 채용이 다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업 3,039명 가장 많아

올 하반기 대졸 신입직 인력 채용 규모가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는 금융업으로 총 3,039명이 예상되며, 다음으로 자동차/운수업(2,046명), 기계/철강업(1,440명), 건설업(1,382명), IT/정보통신업(1,250명), 유통/무역업(1,239명), 석유/화학업(1,119명), 제조업(1,100명), 전기/전자업(1,003명), 조선/중공업(800명), 식음료/외식업(475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