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 양당, 합의문 타결…당대회 올려자본주의 폐해 극복 강령 등 잠정 합의
        2011년 08월 28일 04:07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이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잠정)합의문’을 타결했다. 양 당은 27일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추진위원회(이하 새통추) 출범 이후 합의문 작성을 위한 협상에 돌입했으며 이 협상은 28일 정오 경에야 끝났다. 양 당이 합의문을 타결 지음으로서 양 당 대의기구 회의에는 해당 합의문이 안건으로 상정된다.

       
      ▲진보양당 대표가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사진=민주노동당) 

    합의안은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은 △5.31 최종합의문에 의거하여 9월 안에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건설 △국민참여당 참여 문제에 대하여 합의하기 위해 진지한 논의를 하되 합의가 되지 않더라도 새통추에 참가한 개인과 세력을 중심으로 9월 25일 창당대회를 개최키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새로운 통합진보정당의 당명은 공모와 여론조사를 거쳐 당원 및 새통추 추진위원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결정하고 △5.31 최종합의문에 의거, 당 운영의 구체적 방안을 담은 ‘부속합의서 2’와 새로운 통합진보정당의 강령과 당헌에 대해 합의는 별도 첨부하며 △자산과 부채 승계, 인원 조정 등 통합에 필요한 제반사항은 양당 합의를 전제로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결정키로 하는 등 5개 항목에 합의했다. 

    2일 동안 이어진 협상에서 양 당은 ‘국민참여당 참여 문제에 대한 진지한 논의’ 부분에서 이견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동당은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창당대회 이전에라도 ‘진지한 논의’를 위해 당원들의 의사를 물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으나, 진보신당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으며, 민주노동당 수임기관 회의에서도 이 문제에 대해 이견이 발생했다.

    민주노동당의 한 관계자는 “창당대회 이전에라도 당원총투표를 거쳐 참여당의 합류를 기정사실화시키자는 것이지만, 이는 이정희 대표가 새통추 회의에서 ‘진보신당의 안을 전적으로 수용한다’는 것과도 논리적으로 모순된다”고 말했다. 진보신당의 한 관계자는 “‘진지한 논의’에 대한 이견이 있었지만 민주노동당이 다시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출범 이후에 논의하는 것으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양당은 이와 함께 잠정 합의한 강령을 통해  "우리나라와 세계 변혁운동의 이상과 역사적 성과를 비판적으로 계승하고 자본주의의 한계와 폐해를 극복"하며 "한반도 비핵평화체제와 자주적 평화통일을 실현하고, 남한 자본주의와 북한 사회주의의 한계를 넘어서는"  진보정당을 건설키로 했다.

    양당은 또 "새로운 통합진보정당은 2012년 총선에서 원내교섭단체 구성을 실현하기 위하여 2012년 총선 예비후보 등록일(12월 13일) 이전에 총선 지역 후보를 선출한다. 총선 비례후보는 1인 1표로 선출하되, 40%를 개방한다."는 등을 주 내용으로 하는 부속합의서2의 내용도 잠정 합의했다. 

    한편 양 당은 28일 오후 2시부터 각각 대의원대회(민주노동당)과 전국위원회(진보신당)을 열고 합의안을 심의하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