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생 때 가진 '환상적 직장인' 1위는?
        2011년 08월 23일 11:02 오전

    Print Friendly

    직장인들이 사회인이 되기 전 가장 많이 꿈꾸는 환상은 오피스텔에서의 독립 생활이며, TV드라마·영화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인 커리어는 23일 직장인 57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78.8%가 학창시절 직장인에 대한 환상을 가져본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고 발표했다. 

    이들이 가졌던 환상(복수응답)은 ‘독립하여 원룸이나 오피스텔에서 생활’이 58.1%로 1위를 차지했다. ‘멋진 승용차로 음악 들으며 출퇴근’ 43.2%, ‘해외에서 보내는 여름휴가’ 29.1%, ‘학원·세미나 등을 통한 자기계발’ 26.9%, ‘유창한 외국어로 프레젠테이션’ 26.4%, ‘퇴근 후 고급 바에서 친구들과 미팅’ 25.6%, ‘스포츠센터에서 매일 운동’ 20.7%, ‘명품 옷·신발 등으로 치장’ 14.1%, ‘매일 테이크아웃 커피 마시기’ 10.6% 등이었다.

    과거에 가졌던 환상과 현재 생활의 일치율은 36.1%가 ‘1%~20% 미만’이라 답했으며 ‘20~40% 미만’ 24.2%, ‘100% 불일치’한다는 응답도 20.7%를 차지해 과거에 가졌던 환상과 현실에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상을 갖는데 영향을 받은 경로(복수응답)는 87.2%가 ‘TV드라마·영화’를 꼽았다. 다음으로‘선배’ 15.0%, ‘친구들’ 13.7%, ‘인터넷’ 12.1%, ‘부모님·친척’ 11.0%, ‘학교교육’ 10.6% 순이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