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치사한 한나라 "김진숙도 증인 세워라"
        2011년 08월 09일 05:30 오후

    Print Friendly

    오는 17일 한진중공업 청문회가 예정된 가운데 9일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가 증인채택을 놓고 격론을 벌였다. 한나라당이 청문회 증인으로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한나라당은 민주당 등 야당이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을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하자 김 지도위원을 증인채택 할 것을 주장했다.

    애초 9일 환경노동위원회는 한진중공업 청문회 관련 증인을 확정하고 의결할 계획이었으나 한나라당의 요구에 민주당 등 야당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증인 채택이 무산되었다. 아울러 조남호 회장의 지난 6월29일 불출석으로 청문회가 무산된 이후 여야가 가까스로 합의한 한진중공업 청문회도 커다란 암초에 걸렸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에 9일 브리핑을 통해 “한나라당의 억지주장으로 증인채택이 무산되었다”며 “김진숙 지도위원이 한진중공업 사태를 불러온 당사자도 아니고 김 지도위원을 증인으로 불러 무엇을 물어보겠다는 것인가? 도대체 이해가 가지 않는 오로지 청문회를 무산시키겠다는 부당한 요구”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진중공업 청문회는 불법적인 정리해고와 도피성 출국으로 국회를 무시하고 국민적 공분을 자아낸 조남호 회장을 불러 사태의 원인을 알아보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라며 “김 지도위원은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정리해고 철회를 위해 고공농성을 하고 있고 정리해고에 대한 해결 없이는 결코 내려오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홍 대변인은 “회사가 부당한 정리해고를 철회했다면 김 지도위원은 이미 농성을 중단했을 것이고 김 지도위원은 사태가 올바로 해결된 이후 언제든지 국회에 출석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며 “지금이라도 한나라당은 김진숙 지도위원에 대한 증인요구를 철회하여 청문회가 예정대로 열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