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권, 아내가" 63.1%…용돈 379,000원
        2011년 07월 19일 09:20 오전

    Print Friendly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가 기혼 직장인 504명을 대상으로 ‘가정 경제 주도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성의 63.1%가 월급 관리 및 재테크 등 가정 경제권을 주로 배우자가 갖고 있다고 응답했다. 같은 질문에 여성은 67.7%가 본인이 관리하고 있다고 답해 주로 경제권을 아내가 갖고 있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권을 갖게 되는 이유는 배우자가 경제권을 갖길 원해서(38.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재테크능력이 더 좋기 때문(25.8%), 시간적 여유가 더 많기 때문(17.5%), 월급이 더 많기 때문(1.6%), 기타(16.3%) 등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배우자인 아내가 경제권을 갖길 원해서(43.3%) 경제권을 넘겼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으며, 여성의 경우 ‘재테크 능력이 더 좋기 때문에’(38.5%) 경제권을 맡게 되었다고 답했다.

    경제권을 여성이 갖는 경우가 많아서 남성 직장인의 54.0%는 용돈을 받아서 쓰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들의 한달 용돈은 평균 37만9천원이었다. 용돈을 받아서 쓴다는 기혼여성은 5명 중 1명 꼴인 20%였으며, 이들의 한달 용돈은 평균 26만7천원으로 조사됐다.

    경제권을 누가 갖고 있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남성의 74.9%, 여성의 92.3%가 아내가 갖는 편이 더 좋다고 답했으며, 10명 중 7명 꼴인 73.4%의 응답자가 경제권을 가졌다고 해서 가정 내 주도권을 가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