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창 올림픽, 마냥 기뻐할 일 아냐"
        2011년 07월 07일 10:33 오전

    Print Friendly

    더반으로부터 날아든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소식으로 7일 대한민국은 온통 장밋빛 미래로 물들어 있다. 정치권도 일제히 환영 논평을 발송하면서 동계올림픽 유치를 치하한 가운데 진보정당들이 동계올림픽 유치 부작용에 대한 우려섞인 목소리를 내면서 보수정당과의 차별성을 드러내 주목받고 있다.

    "지방재정 파탄, 대기업만 배불려"

    특히 진보신당은 “환영할 수 있는 일”이라면서도 “마냥 기뻐할 일이 못된다”고 공식논평을 통해 밝혔다. 동계올림픽 개최에 대한 환희가 가라앉지 않은 상태에서 재정 문제 등을 지적하며 동계올림픽의 어두운 면에 대해 짚고 나선 것이다.

    박은지 진보신당 부대변인은 “동계올림픽 유치가 국민적 자존심이 걸린 문제처럼 보이지만 지방재정의 파탄까지 몰고 올 수 있는 문제”라며 “현재 강원도의 지방재정 상황이 고사 직전인 상황에서 최근 여덟 차례의 동계올림픽 개최지 중 다섯 곳이 적자를 기록한 데다 그 동안 들어간 유치 비용까지 생각하면 마냥 환영할 일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강원도민 다수가 동계올림픽 유치에 열정을 갖고 있는 것은 올림픽이 유치되면 대단한 지역경제 부흥 기회가 열릴 것이라는 근거 없는 장밋빛 희망을 유포한 정치권 책임이 크다”며 “그러나 국제 경기대회는 경제적 이익을 고려할 수 있는 수단으로 사고돼서는 안 되며, 올림픽 역사상 그 자체로 수익을 본 사례는 손가락에 꼽히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올림픽으로 인해 발생되는 수익은 강원도 주민이 아닌 건설 대기업 자본만 배불리는 일이라는 점은 올해만 10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한 알펜시아리조트 사업에서 극명하게 드러난다”며 “동계올림픽 유치로 국고지원이 커지면 당장 재정적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으나 이는 정부가 다른 지역에 나눠주어야 할 돈을 몰아서 주는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진보신당은 또한 동계올림픽 유치를 조건으로 사면받은 이건희 삼성 회장에 대해 “IOC 위원으로 수행한 역할에 대한 과도한 공치사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번 유치가 재벌 총수 이 회장의 영향력 덕분이라는 평가는 그 자체로 올림픽 정신을 욕보이는 것이라는 점을 잊지 말기 바란다”고 말했다.

    민노 "남북 공동선수단 구성"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동계올림픽 유치에 축하를 보내면서도 ‘평화’와 ‘생태’를 강조했다. 우 대변인은 “강원도는 휴전선을 접하고 있는 분단의 땅으로, 2018년까지 남북 관계가 전향적으로 풀려, 평화와 통일의 올림픽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남북이 공동선수단을 구성해 평화와 통일을 노래한다면, 인류사에 길이 남을 평화의 제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성공적인 개최도 중요하지만, 청정지역인 강원도의 생태가 올림픽으로 훼손 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생태 친화적인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반면 보수정당들은 일제히 환영 논평을 발송했다. 배은희 한나라당 대변인은 “평창이 두 번의 석패를 발판으로 동계올림픽 인프라 구축과 동계스포츠 저변확대 등을 위해 노력해온 결과, 2전 3기의 염원을 이루는 감격의 순간”이라며 “이로써 대한민국은 세계 4대 스포츠 주요대회를 모두 유치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강원도 평창만의 축제가 아닌, 대한민국 전체가 함께 누려야 할 경사”라며 “한나라당은 ‘강원도의 꿈은 대한민국의 꿈이고 또 한나라당의 꿈’이라는 슬로건 아래 한나라당 전체가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홍보대사라는 각오로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적극적으로 동계올림픽 유치를 응원하고 지원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용섭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10년간, 강원도민들의 눈물겨운 노력이 드디어 결실을 이룬 것”이라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은 1972년 삿뽀로 올림픽, 1998년 나가노 올림픽 이후 20년 만에 아시아에서 개최될 뿐만 아니라, 우리에게는 1988년 이후 30년 만에 올림픽을 유치한 쾌거”라고 말했다.

    이어 “30년 전 올림픽 유치를 통해 우리가 ‘세계 속의 한국’으로 발돋움하고 이후 민주주의가 성숙할 수 있었던 것처럼,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도 그 캐치프레이즈처럼 대한민국 도약에 있어서 또 하나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줄 것”이라며 “강원도가 분단의 접경지에서 ‘평화를 여는 성지’로 저력을 만방에 떨치고, 경제 발전의 중심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