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참여당 '구애', 통합 논의 더 복잡해져
        2011년 07월 05일 05:41 오후

    Print Friendly

    국민참여당의 진보대통합을 향한 발걸음이 구체적이고 적극적이다. 국민참여당의 이 같은 적극적 움직임이 연석회의를 중심으로 진행됐던 진보정당 통합 논의 지형이 더욱 복잡해질 것으로 보인다.

    통합 방정식 더 복잡해질 듯

    국민참여당은 오는 10일 중앙위원회를 소집해 진보통합추진기구를 구성하고, 이후 최고 의결기구인 임시전국당원대회를 소집할 예정이다. 참여당은 지난 4일 최고위원회를 열어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 건설에 능동적이고 주도적인 참여를 위한 진보통합추진기구 구성과 임시전국당원대회 소집을 논의하기 위해 중앙위원회를 개최"키로 했다.

    이에 앞서 국민참여당은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을 내세우며, 최고위원회와 상임중앙위원회를 통해 ‘통합연대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이광철 전 국회의원(전북도당 위원장)을 위원장으로 선임한 바 있다. 유시민 참여당 대표는 지난달 30일 <오마이뉴스>인터뷰를 통해 “참여당까지 포괄한 대중적 진보정당을 건설해야 한다는 것이 당 집행부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유시민 대표는 이 인터뷰에서 자신의 통합진보정당 구상에 대해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이 합쳐지는 것이 아니라 새로 만들어지는 당에 각자가 모이는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연석회의 중심의 통합논의와는 별개로 새로운 틀 속에서 진보대통합을 추진할 수도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진보진영도 참여당 참가 여부 결정을 더 미루기도 어렵다. 참여당이 연석회의 참가를 신청했지만 연석회의는 이에 대한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오는 10일 참여당의 중앙위원회 결정은 연석회의(새로운 통합진보정당 추진위원회)에 ‘참여당 참여’ 논쟁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참여당은 5.31 최종합의문에 대해 대변인 논평으로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이번 합의가 대중적 진보정당 건설의 기초가 되길 희망하며 국민참여당은 이 흐름을 거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민주노동당 당권파들의 의중

    진보정당들이 국민참여당 문제에 대해 ‘반성과 성찰’을 선결 조건으로 제시하고 있지만 그 기준도 애매한 상태다. 진보신당의 한 관계자는 “반성과 성찰이라면 어떤 기준인지, 어느 단위에서 결정해야 인정할 수 있을지 정확한 기준이 없다”며 “이 문제도 논쟁이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4일 열린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의 수임기구 전체회의에서 민주노동당의 경우 안건으로 제시되었으나 반려되었고, 진보신당은 특별히 국민참여당 문제에 대해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권영길 민주노동당 원내대표는 “국민참여당과는 합당이 아닌 연대의 대상”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으며, 조승수 진보신당 대표의 의중도 비슷하다.

    진보신당은 물론 민주노동당 일각에서도 국민참여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분명한 선을 그어놓고 있으며, 양당 통합파들도 "설사 국민참여당의 참여 문제를 논의하더라도 진보대통합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입장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민주노동당 당권파의 경우 국민참여당의 합류에 관해 문을 열어놓아야 한다는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동당은 4일 수임기구 회의에서 ‘대중조직의 동의와 최종합의안에 동의’할 경우 국민참여당의 연석회의 ‘착석’이 가능하다는 안건이 올라왔다. 안건이 논란 끝에 반려된 것으로 정리됐으나, 당권파의 의중이 읽히는 대목이다.

    국민참여당이 연석회의 최종합의문에 대해서는 이미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남아 있는 것은 대중조직의 동의 여부인데, 이와 관련 유시민 대표가 5일 대중조직인 전농을 방문한 것은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국민참여당 측은 전농 방문에 대해 “여러 단체 방문 중 하나일 뿐, 특별한 일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통합 논의 균열 가능성

    또한 민주노동당이 기존 연석회의 개최보다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추진위원회(새통추) 소집을 주장하고 나선 것도 연석회의의 틀보다 국민참여당을 포함한 광범위한 세력의 참여를 염두에 둔, “새 틀 짜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반면 진보신당은 연석회의 조기 개최를 요구하고 있으며 ‘새통추’의 명칭 변경을 요구하고 있다.

    국민참여당이 이처럼 적극적이고 ‘실천적’으로 진보통합을 향해 걸어오고 있는 상황이 기존 연석회의를 중심으로 전개돼왔던 통합논의에 ‘대통합’ 불길을 지필지, 균열을 가져올지 속단하긴 어려우나, 연석회의 참여 정당과 대중조직들 사이에 참여당 참여에 완강한 반대 입장이 적지 않은 만큼 대통합 논의에 불을 붙이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