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지도부, 전교조 동조 단식
        2011년 07월 04일 02:12 오후

    Print Friendly

    지난달 29일부터 청와대 인근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무기한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장석웅 전교조 위원장 등 노조 지도부에 민주노동당이 동조 단식의 응원을 보냈다. 민주노동당은 4일 오전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간부터 민주노동당 지도부 전원은 전교조, 공무원노조 지도부와 동조 단식을 결의하고 강력한 연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최근 진보정당에 대한 후원금 수사와 함께, 정권의 전방위적 진보진영 탄압이 본격화되고 있다”며 “검찰은 법원의 판결조차 무시한 채 1,500명의 선생님들과 400명의 공무원, 총 1,900명의 대규모 인원에 대해 전방위적 강압 수사를 벌이고 있으며 학기 말에 학생들을 돌보느라 빠듯한 교사들을 무조건 출두할 것을 강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간 검찰은 별건수사라는 사회적 비난에도 아랑곳없이 마구잡이로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으며, 사건과 무관한 자료까지 탈취해갔다”며 “심지어 노조 간부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계좌 추적, 핸드폰 추적, 이메일 압수수색 등 인권유린까지 서슴없이 자행해 오는 등 검찰의 비민주적이고 강압적인 수사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소액 후원금 논란 없도록 법 개정

    민주노동당은 “검찰의 강압수사에 굴복하지 않고, 광범위한 진보진영 탄압에서 1,900명의 교사와 공무원들을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며 “교사, 공무원에 대한 법률적 지원과 공동 투쟁, 국회에서의 법 개정 활동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면해서는 정치자금법 개정을 통해 교사, 공무원의 소액 다수 정치 후원금 문제에 논란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교사와 공무원을 포함한 우리 국민 누구라도, 자신의 정치적 의사를 법이 보장한 소액 후원금을 통해 어려움 없이 표현할 수 있도록 대승적 차원에서 이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는 “기껏해야 5,000원, 10,000원씩 자신의 마음을 담아 보다 더 평등한 교육, 국민이 주인 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진보정당에 조그마한 마음을 전하고자 했던 몇 년 전의 행동이 지금 교사, 공무원직을 위협하는 것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정치적 기본권이 5,000원, 10,000원 정도도 정당에 내지 못할 만큼 유린되어서는 안 된다”며 “정치자금법은 시급히 개정되어야 하는데 한나라당의 완강한 반대로 작년 12월 발의된 정치자금법 관련규정 개정안은 올 3월 정치자금법 개정시도에서 완전히 제외되었고, 6월 국회에서도 한나라당의 의도에 따라 제외된 채로 진행될 뻔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 이 시기에 정치적 기본권의 가장 첫 번째 보장 대상은 교사와 공무원이어야 한다”며 “지금 진행되고 있는 검찰의 수사가 더 이상 국민의 정치적 기본권을 유린하고, 전교조와 공무원 노조를 탄압하며 민주노동당을 표적으로 삼는 정치적 수사로 진행되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