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수출 7천대 넘어…5년여 만에 최대
    2011년 07월 01일 03:23 오후

Print Friendly

쌍용자동차가 지난 6월 내수 2,777대, 수출 7,587대(CKD 포함)를 포함 총 10,364대를 판매했다고 회사 측이 1일 밝혔다. 이러한 6월 실적은 지난 3월에 이어 4개월 연속 1만대 판매를 돌파한 것으로 전년 동월 대비 40%, 전년 누계 대비 53% 증가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쌍용자동차는 이러한 실적 증가에 대해 러시아와 중남미로의 물량 증가와 함께 월 3,500여대를 돌파한 코란도 C의 수출 호조세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코란도 C는 출시 이후 꾸준히 월 4,000대 이상의 판매를 유지하며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특히 수출실적은 지난 2006년 10월 이후 5년여 만에 첫 7천대 수준을 돌파한 것으로 지난 4월 6천대 돌파 이후 3개월 연속 최대실적을 갱신하며 전년 동월 대비 72%, 전년 누계 대비 65% 크게 증가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하지만 내수의 경우 전월에 내수 물량은 소폭 감소했으나 신규대리점 모집 등 판매 네트워크 확충을 통한 영업력 강화에 나서고 있고, 뉴 체어맨 W 등 신규모델을 지속적으로 출시하며 라인업 강화에 나서고 있어 점차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회사는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