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86.4% "반값 등록금 찬성"
        2011년 06월 22일 11:00 오전

    Print Friendly

    반값 등록금이 사회적 의제로 급부상하면서 논란이 뜨겁게 일고 있는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8명은 반값 등록금 정책 실행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45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응답자의 86.4%가 반값 등록금 정책 실행에 대해 ‘찬성한다’고 답했다.

    찬성하는 이유는 ‘물가·교육의 질 등에 비해 등록금이 너무 비싸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52.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현재·앞으로 태어날 자녀의 등록금 부담 때문’ 22.4%, ‘민생안정을 위해 꼭 실현되어야 하기 때문’ 12.3%, ‘자신도 등록금 때문에 빚을 졌기 때문’ 9.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반대하는 이유는 49.2%가 ‘세금 부담이 더 커지기 때문’이라고 응답했으며, 이어 ‘그보다 더 중요한 사회문제들이 많기 때문’ 23.0%, ‘대학간 경쟁력이 더 떨어지기 때문’ 18.0%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설문 응답자 전체의 38.2%는 ‘반값 등록금 집회에 참석한 경험이 있거나 참석할 의향이 있다’고 답해 적극적인 의지를 표명했다. 

    반값 등록금의 적절한 시행 방법으로는 ‘등록금 자체를 줄여야 한다’는 응답이 57.3%로 가장 많았으며, ‘저소득층부터 차등적으로 실시’ 19.6%, ‘장학금 지급 확대’ 9.1%, ‘정부의 대학 지원금 확대’ 8.4% 등으로 집계됐다. 

    반값 등록금 정책 실현 외에 가장 먼저 개선되어야 할 사항은 ‘등록금 인하를 위한 사회 구성원들의 자발적·적극적 활동’(28.9%)과 ‘학벌주의 사회 분위기 쇄신’(28.2%)을 주로 꼽았다. 또 ‘대학 등록금 문제에 대한 사회의 지속적 관심’(24.7%)과 ‘대학 경쟁력 강화’ (14.9%)라는 의견도 있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