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김재연 도피행각 성공할까?
서울 당기위 기피 위한 당적 변경?…성공 가능성 높지 않은 이유
    2012년 05월 18일 01:45 오후

Print Friendly

18일 오전 11시 경 인터넷 신문 노컷뉴스에는 ‘단독’ 보도가 하나 떴다. 기사 제목은 “이석기의 꼼수?…경기도당으로 당적 변경”

두 후보가 출당 조치를 면하기 위해 자신의 당적을 서울시당에서 경기도당을 옮겼다는 것. 혁신비대위는 경쟁비례후보 당선자와 후보자 전원에게 사퇴서를 작성해서 오는 21일 오전 10시까지 제출토록 한 바 있다. 이들은 비대위의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당기위에 제소될 것을 알고 자신들의 정치적 근거지인 경기도로 당적을 옮긴 것으로 보인다.

17일 오후 당적변경서 제출

이 보도에 따르면 두 명의 당선자들은 17일 오후 중앙당에 당적 변경서를 제출해 경기도당으로 당적을 옮겼다. 이 당선자는 서초, 김 당선자는 노원에 당적을 두고 있었다.

혁신비대위 측은 두 사람이 서울시 당기위에 제소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었으나, 이들의 당적 변경에 따라 ‘뒤통수’를 맞은 셈이다. 경기도당은 당권파의 핵심인 경기동부연합이 장악하고 있어서 두 당선자에 대한 징계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혁신비대위가 두 당선자에 대한 출당을 요구하더라도 두 사람은 계속 당선자 신분 뿐만 아니라 당적을 유지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하지만 두 후보의 ‘기피성 당적 이동’이 효력을 발휘할지는 미지수다. 통합진보당 당기위 관계자에 따르면 당기위 규정에는 제소인과 피제소인이 소속된 광역시도가 다를 경우 제소인이 소속된 지역의 당기위에서 이를 다루기로 돼 있다.

다만 이 경우 피제소인이 해당 지역 당기위에 대한 기피신청을 낼 수 있으며, 이에 대한 결정은 중앙당기위에서 내린다. 이때 중앙당기위는 1심 당기위에 해당 사건에 대한 공정한 심의를 현저하게 훼손시킬 명백한 요소가 있을 때 기피신청을 받아들이도록 돼 있다.

따라서 이들 두 당선자의 당적 이동 작전은 성공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또다시 ‘꼼수’를 동원, 시간을 끌면서 반발함으로써 혁신비대위의 ‘혁신’이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 둘의 당적 변경을 ‘단독’ 보도한 노컷뉴스 기사 상단에 걸려 있는 ‘이 기사 어땠어요’에 대한 네티즌의 반응은 ‘초절정 분노’로 나타났다. 18일 오후 1시 30분 현재 ‘유익 10, 재미 2, 놀람 20, 감동 4, 통쾌 3, 선정2 ,분노 490’로 분노율 92.3%라는 숫자가 이를 말해주고 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