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의 노조탄압 언론 도마에
    2011년 06월 09일 12:06 오후

Print Friendly

포항KBS가 지난 6일부터 사흘 동안 포스코의 부당한 노조탄압 의혹을 제기하는 뉴스를 연이어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6일 KBS포항 저녁 뉴스 프로그램인 <뉴스9>은 ‘포스코, 노조설립 방해?’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포스코 사내하청업체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을 만들었다 원청인 포스코의 압력으로 해산한 사례들을 소개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포스코의 한 사내하청업체 노동자들이 노조설립신고를 포항시에 접수했다. 하지만 이들은 노조를 설립하면 한 달 후 업체와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는 포스코의 압박에 1주일 만에 노조를 해산해야 했다. 뉴스에 익명으로 등장한 한 하청 노동자는 “(포스코로부터) 사업장을 아예 공중 분해시키겠다는 식의 압력이 들어왔다”며 “대응할 수 있는 힘이 없다”고 증언하고 있다.

   
  ▲포스코 사내하청 노동자들은 노조를 설립했다는 이유만으로 사업장이 공중 분해될 수 있다는 협박에 시달려야 했다. 사진은 6일 방영된 KBS포항 뉴스9 캡쳐 이미지.

실제로 이 회사 사장은 노조 설립 직후 경질되기도 했다. 노조를 만들었지만 정작 교섭할 상대가 없어져 버린 것이다. <뉴스9>는 포스코가 심지어 협력사 대표인 직원의 아버지까지 동원해 노조 설립을 하지 말 것을 종용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KBS포항은 7일 저녁에도 “포스코가 하청업체 노조 설립을 방해한 것은 이번만이 아니”라며 추가 보도를 이어갔다. 한 때 50여개 하청업체 가운데 6곳에 노조가 있었지만, 줄기찬 방해공작으로 모두 해산했다는 게 그 보도의 내용이다.

KBS포항은 이날 보도에서 포스코가 이처럼 사내하청 노조에 민감한 이유를 “50%가 넘는 높은 외주비율 때문”으로 분석했다. 하청업체에서 파업이라도 하게 되면 생산차질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와 함께 KBS포항은 “사내하청 업체 직원들의 평균임금은 정규직원들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고 밝혔다. 포스코가 외주화를 통해 비용을 대폭 절감하면서 동시에 간접 고용을 무기로 노동자의 단결권을 박탈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KBS포항이 최근 포스코의 사내하청 노동자 탄압을 비판하는 보도를 3일 간 연이어 내보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7일 방영된 KBS포항 뉴스9 캡쳐 이미지.

포스코 사내하청 노동자들이 최근 잇따라 노조 결성에 나선 배경은 8일 저녁 방영된 <뉴스9>에서 소개됐다. 문제의 발단은 역시 원청사인 포스코였다. 포스코가 정규직들이 일하던 공정을 외주화하면서 이들에게 약속한 임금을 주지 않았던 것. 노동자들은 포스코를 상대로 집단적 대응을 하기 위해 노조를 결성한 셈이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이 노동자들은 지난 3월 포스코가 임금을 주지 않은 것에 대해 소송을 냈다. 하지만 이미 하청업체에 종속된 처지라 포스코로부터 사업권 박탈 압박에 시달려야 했다. 이날 보도에는 포스코 외주담당 상무의 이 같은 협박성 발언 녹취 음성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상섭 금속노조 포항지부 교육선전부장은 KBS포항의 이번 보도와 관련해 포스코의 과도한 외주화 추진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 부장에 따르면 2~3년 전부터 포스코는 외주화를 추진할 때 해당 공정 정규직들에게 임금손실을 보상해 주기로 약속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하청업체 임금이 포스코 정규직으로 일했을 때의 70%라고 가정하면 나머지 30%의 정년퇴직까지 금액을 일시불로 지급하는 식이다. 문제는 이번에 언론에 보도된 바와 같이 포스코가 원청-하청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이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KBS포항의 <뉴스9>도 밝히고 있듯 “원청사가 하청업체 노사관계에 개입하는 것은 명백한 부당노동행위”다. 고용노동부포항지청 등 관계당국과 포스코가 이 같은 언론의 질책에 어떤 행보를 취할 지 주목된다.

* 이 기사는 금속노조 인터넷 기관지 ‘금속노동자'(www.ilabor.org)에도 함께 실렸습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