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합의 후폭풍, 민노당도 강타
        2011년 06월 02일 10:57 오후

    Print Friendly

    ‘진보대통합과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제 진보진영 대표자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 최종합의안을 두고 진보신당이 진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동당 내부에서도 합의안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강하게 나오고 있다.

    최종합의 결렬 원하는 세력? 

    특히 이번 합의안을 반대하는 쪽에서는 18~19일 정기당대회를 앞두고 열릴 예정인 4일 중앙위원회를 보이콧할 것이라는 예상까지 나오고 있으며, 찬성 쪽은 이런 사태를 막기 위해 부심하고 있는 등 사태가 심각한 상황으로 전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동당 측에서는 이번 중앙위원회에서 최종합의안이 통과될 것으로 전망이 아직 우세하지만, 당내 일각에서는 민노당 내 주류를 형성하는 정파에서 중앙위원회에 불참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최종합의안을 부결시키는 데 따른 정치적 부담을 고려해 중앙위에 불참 전술을 택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민주노동당의 한 관계자는 “당 내 일각에서 대북 문제와 관련, 최종합의문에 북의 권력 승계를 넣은 것을 두고 불만에 차 있지만, 내용 그 자체보다는 최종합의가 결렬되는 것을 바랐던 것 같다”며 “여론과 민주노총 등의 강한 압박에 밀려 연석회의에 합의를 하긴 했지만 특정 정파에서 중앙위원회를 보이콧한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민노당 관계자들은 예상대로 민노당 내 주류가 중앙위에 불참할 경우 회의 성원 여부가 불투명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민노당의 한 관계자는 “해당 정파가 참여하지 않으면 성원 구성이 어렵다”며 “때문에 최종합의안을 찬성하는 측이 현재 (중앙위 성사를 위해)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노동 쪽 중앙위원 참석도 독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민노당의 또 다른 관계자는 “진보대통합을 앞두고 특정 정파가 보이콧하는 것이 쉽지 않을 뿐더러 설령 그런 일이 있다고 해도 중앙위 회의 성원은 가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부결되면 당 대표 물러나야 할 사안"

    이 관계자는 “중앙위 보이콧 얘기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해당 정파에서 현재의 당 대표를 밀어줬고, 합의안이 부결될 경우 사실상 당 지도력에 심각한 타격을 빚게 되는데 쉽게 보이콧 할 수 있겠느냐”며 “당 대표가 정치적 책임을 지고 협상안에 도장을 찍은 것인데 이것을 불신임하면 진보신당이건 민주노동당이건 당 대표가 물러나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2일 오전 열린 대표단 회의에서도 이 문제를 두고 최고위원 간 이견이 컸으며, 한 최고위원은 최종합의안을 ‘승인’이 아닌 ‘보고’의 형태로 올리자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의 한 관계자는 “대의원대회 준비를 위해 중앙위에서 힘 있게 최종합의안을 결의해 통과시켜야 하는데, 보고로 처리하자는 얘기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노동당의 또 다른 한 측에서는 일부 정파의 보이콧 설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당의 한 관계자는 “그런 얘기는 들어본 바도 없고, 가능하지도 않은 얘기”라며 “민주노동당에서는 합의안이 별다른 문제없이 통과될 것이며 오히려 걱정은 진보신당 측”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