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기자회견장 사용은 한나라당만?
        2011년 05월 30일 05:58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이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 사용에 여야가 차별되고 있다며 강력하게 항의했다. 박은지 진보신당 부대변인은 30일 브리핑을 통해 “개악된 국회 기자회견장 운영지침도 여당과 야당을 차별해 변칙 적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부대변인은 “명백한 변칙 운용이자 여당봐주기이며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진보신당의 이같은 주장은 최근 진보신당 조승수 대표가 ‘반핵도보행진단 서울 입성 기자회견’을 진행했음에도 마이크를 사용할 수 없도록 꺼놨으며 그 외에도 진보대통합과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진보진영 연석회의 브리핑에도 진보신당 대변인이 참석했음에도 마이크 사용을 불허하는 등 소수정당 기자회견장 사용에 제한을 가한 조치 때문이다.

    반면 최고위원회 임기를 끝내고 정론관 지침에 규정된 국회의원이 아님에도 정운찬 전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별다른 규제 없이 정론관 사용을 계속해왔다. 박 부대변인은 “기자회견장 운영지침을 적용했을 때 기자회견이 불가능한 정 전 최고위원은 단독 기자회견뿐 아니라 지침에서 ‘외부인’으로 규정하고 있는 당원들을 배석한 기자회견을 수차례 가졌다”고 말했다.

    박 부대변인은 “국회의원과 당대변인이 기자회견을 진행하더라도 배석자가 있을 경우 사전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는 지침을 어길 경우, 기자회견장 마이크는 꺼지기 일쑤”라며 “자신들이 정한 지침을 어기고도 한나라당 최고위원에게는 무한히 열려 있던 기자회견장이 진보정당 등 야당에게만 지침을 들이대며 기자회견이 불가능하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 사무처는 이 같은 기자회견장 지침의 변칙 운용과 관련해 야당에게 제대로 해명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그 후에 국회 사무처가 해야 할 일은 국회 기자회견장 운영지침을 수정해 정론관을 민의에 열린 공간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