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사관계에 대한 최악의 연설"
        2011년 05월 30일 12:46 오후

    Print Friendly

    이명박 대통령이 30일 라디오 연설을 통해 “연봉 7천만 원을 받는다는 근로자들이 불법파업을 벌였다”며 “기업 한 곳의 파업으로 전체 산업을 뒤흔들려는 시도는 국민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민주노총 등이 이를 강하게 성토하고 나섰다.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이 대통령의 “적반하장의 연설내용도 문제지만, 왜곡 과장보도임이 이미 사회적으로 판명된 7천만 원 논란을 생뚱맞게 끄집어내는 대통령의 꼴이 한심할 따름”이라며 “레임덕 대통령, 이명박은 이제 제대로 된 보고조차 못 받는가.”라며 조롱했다.

    민주노총은 “연봉 논란은 그 소식을 전한 기자 사회에서조차 반성의 목소리가 나온 지 오래”라며 “이 사실을 대통령이 몰랐다는 것도 문제지만, 객관적 정보를 통해 대통령을 보좌하는 집단들조차 사실을 몰랐거나 의도적으로 편향된 정보만을 대통령에게 전하고 있다는 점이 확인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보신당도 이날 논평을 통해 이 대통령의 이날 연설이 “사실 관계도 틀린 데다 편견과 아집으로 가득 찬 주장”이라며 “노사관계에 대한 국정최고 책임자의 천박한 인식을 드러낸 최악의 연설”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진보신당은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이 유성 기업 노동자의 연봉이 7천만 원이라고 했을 때, 유성기업 노조는 이 돈이 30년 이상 장기 근속자 중 일부가 그것도 주야간 풀타임으로 근무할 때 받을 수 있는 액수라고 설명”한 바 있었다고 지적했다.

    진보신당은 “대통령이 주목했어야 하는 것은 노동자들이 파업을 벌인 원인”이라며 “주야 2교대제 근무시스템이 노동자들에게 얼마나 치명적인지를 설명하고 안타까워해도 모자랄 판에, 파업의 정당성을 훼손하기 위해 부풀려진 허위 사실을 대통령이 직접 언급했다.”고 힐난했다.

    진보신당은 또 이 대통령이 발레오전장 경주 공장에 대해서도, 노조의 상습적 파업으로 해외 투자자가 철수하려 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 “2010년 초 사측이 단체협약을 어기고 조합원 5명을 비정규직으로 전환하려 하는 것에 조합이 반발해 갈등이 시작됐고 이에 사측이 공격적으로 직장폐쇄를 하고 대화를 거부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보신당은 이어 “이 대통령은 쌍용차의 경우 파업 전보다 지금 생산성이 훨씬 나아졌다면서 노사관계의 안정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에 대해 “어이가 없어서 말이 안 나온다.”며 쌍용차 파업 이후 벌써 15명이 목숨을 잃는 등 계속되는 노동자들의 비극적인 고통과 죽음을 계속 외면한 현 정권을 비난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