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신당 당원들, 박용진 당기위 제소
    2011년 05월 24일 12:23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 당원 2명이 박용진 부대표를 당기위원회 제소했다. 복지국가를 매개로 야권 단일정당을 주장하는 ‘복지국가 진보정치연대’라는 당내 그룹을 만들고, 당 외곽에서 역시 야권단일정당을 주장하는 ‘복지국가 만들기 국민운동본부’에서 활동했다는 것이 그 이유다.

노선 문제, 당기위 가는 것 부적절 의견도

박 부대표를 당기위에 제소한 측은 “진보신당이 3월 27일 당대회에서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종합실천계획’을 수립하면서 ‘제3지대 백지신당론’, ‘빅텐트론’ 등 민주당 및 국민참여당을 비롯한 신자유주의 정치세력과의 ‘연립정부론’은 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변형된 수혈론에 다름 아니며, 새로운 진보정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 아니라고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당 대회에서 수립한 당론의 핵심은 민주당을 중심으로 하는 이른바 야권단일정당 건설에 반대하며 한미FTA추진, 이라크 파병 등 지난 정권의 실정에 대한 반성 없는 세력과는 함께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음에도 박 부대표는 당대회 결정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복지국가 국민운동본부의 공동대표로 참여하면서 “복지국가 단일정당의 길에 진보신당이 헌신하겠다”고 밝힌 것은, 명백히 당 부대표 신분으로 발언한 것이며, 이는 새 진보정당 건성을 위한 진보신당 실천계획을 부정하는 심각한 해당행위라고 이들은 지적하고 있다.

박 부대표가 복지국가 진보정치연대와 복지국가 국민운동본부에 참여한 것이 당론을 위배한 것이라는 의견은 예전부터 있었다. 하지만 일부 당원들의 당기위 제소와 관련해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몇몇 당원들은 “당의 정체성을 훼손한 것과 당 대회를 통해 나타난 당원들의 의사와 정반대 행보를 한 것에 대한 엄중한 경고”라고 지적했다.

반면 또 다른 당원들에게서는 “노선 문제를 당기위 제소까지 가는 것이 부적절하다”, “토론이 필요한 사항을 이렇게 몰고가 안타깝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또한 제소장이 당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것에 대한 비판도 나오고 있다.

박용진 "아쉽다, 당기위 결정 따르겠다"

이에 대해 박용진 부대표는 “복지국가 운동본부 참여는 이미 전면 유보하기로 발표했고, 그것을 당 홈페이지를 통해 밝혀 다들 알고 있는데 이를 놓고 당기위에 제소하는 것은 납득이 잘 안되며, 이는 정치적 신념과 주장의 문제로, 나는 이를 당원들과 공유하기 위해 (행보를)계속 공개해왔고 당의 공식적인 논의를 위해서 대표단 회의와 광역시도당 연석회의에 제출하고 토론한 것이 뭐가 문제인지,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나라당 내부에서도 당헌을 바꾸자는 주장도 나오고 여러 가지 정책을 두고 서로 갑론을박을 거듭하고 있는데 한나라당 내에서 정두언 최고위원 등을 당기위에 제소했다는 말은 듣지 못했다”며 “이런 식으로 당의 논의를 가로막는 것이 무슨 의미인지, 진보신당이라면 논의의 길을 열어야 하지 정치의 영역을 사법의 영역으로 넘기려 해서는 안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 부대표는 당 대회 결정과 배치된 주장을 하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복지국가 단일정당은 무원칙한 통합이 아니”라며 “진보신당이 주장해왔던 가치를 민주당 등이 받아들이면, 가치가 합의되면 어떤 세력과도 할 수 있는 것으로, 이를 빅텐트라고 할 수 없고 연립정부라고 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진보정당을 해온 것이 13년인데 내 주장이 당기위로 간 적은 처음”이라며 “제소한 분들의 마음은 알겠지만, 진보정치는 백척간두 진일보로, 그 일보를 못 내딛게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박 부대표는 “당기위가 어떤 결정을 하든 성실하게 따를 것이고 당 중심의 진로 논의에 임하겠다고 이미 밝혔기 때문에 그 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제소된 사안은 1차적으로 서울시 당기위에서 다루게 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