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원내사령탑에 김진표 의원
    2011년 05월 13일 02:39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당 새 원내사령탑에 김진표 의원이 선출됐다. 13일 오후 12시 35분께 결선투표 결과가 발표된 민주당 원내대표 선출 과정은 말 그대로 피 말리는 초박빙 승부였다.

이날 국회 본청 246호에서 진행된 민주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는 소속 의원 87명 중 사정에 따라 참여하지 못한다는 내용을 사전에 전달했던 3명을 제외한 83명 전원이 1차 투표에 참여했다.

1차 투표에서는 42표를 얻어야 과반 득표로 인정돼 결선투표에 가지 않지만 후보 누구도 과반 득표를 하지는 못했다. 1차 투표 1위인 김진표 의원으로 31표를 차지했다. 유선호 의원과 강봉균 의원은 26표 동률을 기록했다.

민주당은 당헌당규에 따라 1위인 김진표 의원과 2위 동점자인 유선호 강봉균 의원 모두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진행했다. 원래 결선투표는 과반수 득표를 통해 당선자를 결정하지만 3인 이상의 후보가 결선에 진출한 관계로 다수 득표자가 결선투표 승자로 결정됐다.

결선 투표서 김진표 vs 강봉균

2차 투표에서는 총 투표수 82표 중 김진표 의원은 36표를 얻어 당선자로 결정됐다. 강봉균 의원은 35표, 유선호 11표를 받았다. 김진표 의원은 투표 이전에 진행된 정견 발표에서 내년 총선과 대선 승리를 위한 수도권 원내대표론을 강조했다.

그는 “서민 중산층 정책을 강화해서 한나라당의 수도권 의석 50석 이상을 탈환해야 한다”면서 “지금 필요한 것은 덧셈의 정치”라고 강조했다. 김진표 의원은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로 선출됐지만, 유시민 국민참여당 후보와의 단일화 과정에서 패배해 선거에 나서지 못했다.

당시 김진표 의원은 자신의 패배를 인정한 뒤 유시민 후보 당선을 도왔다. 김진표 의원은 국민참여당에 할 말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내년 총선에서 야권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민주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진표 의원은 경제부총리와 교육부총리를 지낸 인물로 17대 총선과 18대 총선에 당선된 재선 의원이다. 김진표 의원은 관료 출신으로 청와대 정책기획수석과 국무조정실장 등도 역임했다. 민주당 최고위원을 지냈고, 민주당 전신인 대통합민주신당 시절 정책위의장을 지내기도 했다.

한편 손학규 대표는 이날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새 원내대표는 무엇보다도 항상 민생을 제1로,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민생이다. 이명박 정부가 이렇게 민심으로 외면당한 것은 오직 실적에만 급급하고 외형적인 성장에만 급급해서 실제 국민의 생활은 돌보지 않은데 있었다”고 지적했다.

손학규 대표는 “항상 서민과 중산층을 생각하고 민생을 챙기는 정당, 민생을 챙기는 국회로 나아가야 한다. 새 원내대표단은 이제 앞으로 다가올 정권교체시기를 준비하면서 당의 단합을 꾀하고, 야권 민주개혁진영의 단합과 통합을 바라보면서 우리가 하나가 되어서 정권교체를 이룬다는 시대적 사명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