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주버스 파업 140일만 잠정합의
        2011년 04월 27일 01:19 오후

    Print Friendly

    전북버스 파업 140일째인 4월 26일 전일, 신성, 제일, 시민여객, 호남고속 등 전주 시내버스 5개사와 운수노조가 쟁점사항에 의견접근을 이루고 잠정 합의했다. 노사는 이 날 오후 6시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의안을 발표했다.

       
      ▲4월 26일 전주시청에서 전주시내버스 노사가 합의안을 발표하고 있다.

    파업의 가장 큰 쟁점이었던 ‘노조인정’ 관련해서는 △노조에 휴게실 형태의 사무실 제공 △전임자 인정 △노조비 공제 협조 등을 합의했다. 이와 함께 △노동자들에 대한 모든 징계 철회, 인사상 불이익 처우 금지 △노사와 전주시는 모든 민ㆍ형사상 고소 취소 △노동자들이 파업을 풀고 현장 복귀 할 수 있도록 노사 양측의 공동 노력할 것 등이 합의문에 포함됐다. 노사는 합의사항 이행을 위해 월 3회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기자회견에서 노조 측 대표인 박사훈 운수노조 민주버스본부장은 “오늘 합의가 더이상 갈등 없이 안정적인 노사관계로 이어지길 기대하며 버스노동자 투쟁을 지지해 주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합법적이고 정당한 투쟁이었지만 본의 아니게 시민들에게 불편을 끼쳐 깊히 사과드리며 이후 친절하고 안전한 교통서비스 제공과 버스제도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지역 버스파업의 공동타결, 공동복귀 원칙에 따라 시외버스인 전북고속이 합의에 이른 후, 전체 전북지역 버스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하게 된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