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중, 선거 부당개입 정몽준이 해명하라"
        2011년 04월 25일 05:56 오후

    Print Friendly

    강원도에서 엄기영 한나라당 후보가 불법 선거운동원을 동원해 불법 선거운동을 벌이고, 김해을에서는 이재오 전 한나라당 의원이 장관으로 있는 특임장관실의 불법 선거개입 정황이 포착되는 등 27일 재보궐선거가 혼탁해지고 있는 가운데, 구청장을 선출하는 울산 동구에서 현대중공업이 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노동당 김종훈 울산 동구청장 후보 측은 현대중공업 공장 내 모임에서 관리자가 노동자들에게 한나라당 후보를 지지할 것을 요구하고 있으며, 현대 미포조선은 한나라당 임명숙 후보 사무실에 하청 노동자 노동자들을 동원해 인사를 시키고 이름을 기재하는 이른바 ‘충성서약’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 김창현 울산시당 위원장 등이 울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민주노동당 울산시당)

    민노 "현대중, 미포조선 검찰 고발"

    아울러 동구청장 재선거가 시작된 직후부터 현대중공업 임직원들 수십 명, 많게는 수백 명이 일과 시간에도 회사 밖에서 한나라당 임명숙 후보 선거운동을 지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은 “사측의 선거 개입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라며 “현대중공업 내 조선, 엔진, 설계 등 사업부 별로 거점을 주고 그 사업부 소속 팀장급들이 한나라당 후보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는 25일 울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시기에 자행되는 회사의 조직적이고 노골적인 선거개입은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상식이 되었으며, 이제 이 잘못된 정경유착의 고리를 과감히 끊어야 한다”며 “노동자들의 제보와 증거를 모아서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번 울산재선거는 한나라당과 부정한 정치인에 의해 하지 않아도 될 선거를 치르고 있음에도 이렇게 치러지는 선거에 또다시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정이 개입되고 있다”며 “(현대중공업 등의 행위는)공직선거법 제85조(지위를 이용한 선거운동금지), 제237조(선거의 자유방해죄), 제255조(부정선거운동죄)를 위반한 명백한 불법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수십 년간 중공업이 동구의 정치를 좌지우지 하면서 동구의 정경유착은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다”며 “잘못된 지금까지의 정치를 이어갈 낡은 정치인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동구를 새롭게 변화시킬 새로운 정치인을 선택해야 한다”고 김종훈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이 동구청장 재선거에 꾀하고 있는 조직적 선거개입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선관위와 검찰은 이와 같은 기업의 선거개입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여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몽준이 의혹 해소하라"

    아울러 “정몽준 한나라당 전 대표는 작금의 상황을 확인하여, 회사의 조직적인 선거개입 의혹을 해소하길 바란다”며 “아마 이러한 정경유착의 뿌리 깊은 의혹은 정 전 대표의 대선행보에도 걸림돌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경고했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민주노총 등을 통해 들어온 제보를 종합해보면,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사측이 관리자들을 앞장세워 노동자들에게 한나라당 후보 지지를 노골적으로 강요하는가하면, 부서장들은 직접 일대 일로 노동자들을 면담까지 하며 한나라당 후보를 찍으라고 거의 협박하고 있다”며 “이는 봉건시대에나 있을 법한 충격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군다나 현대중공업의 실질적인 오너가 정몽준 한나라당 의원이란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라며 “현대중공업 사측에 의한 조직적인 선거개입 의혹은 결국 한나라당의 실세의원 중 한사람이자, 현대중공업 대주주인 정몽준 의원에 대한 의혹으로 집중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