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정치 관심 없다 43.6%
    2011년 04월 19일 09:10 오전

Print Friendly

대학생 10명 중 4명은 현실 정치에 관심을 두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4.19 혁명기념일을 앞두고 아르바이트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털 알바몬이 대학생 37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밝혀졌다. 

4.19 정확히 모른다 54.8%

4.19혁명이 무엇인지 아느냐는 질문에 대학생의 절반을 웃도는 54.8%가 ‘자세히는 모르지만 대략적으로는 알고 있다’고 응답했고, ‘들어는 봤다’는 응답이 29.8%로 뒤를 이었으며, ‘언제 일어났는지,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고 있다’는 응답은 12.0%에 그쳤다.

4.19혁명을 알게 된 경로(복수응답)로는 △중고등학교 교육과정을 통해가 68.9%로 가장 많았으며 △언론매체를 통해서가 51.3%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대학교 교육과정을 통해(22.3%) △인터넷(11.7%) △대학선배 및 동기를 통해(9.3%) 등의 응답이 뒤따랐다. 반면 알 경로가 거의 없다는 응답도 13.6%를 차지했다.

이처럼 많은 대학생들이 중고등학교 교육과정을 4.19혁명을 알게 된 계기로 꼽았지만 막상 우리 근현대사 교육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평가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즉 우리 근현대사 교육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68.6%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14.1%는 ‘편향된 역사교육이 진행되고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긍정적인 평가는 ‘지금으로서도 충분하게 잘 이루어지고 있다’가 5.1%, ‘완벽하지는 않아도 이 정도면 만족할만하다’가 2.9% 등 채 10%에 미치지 못했다. 그밖에 8.5%의 대학생은 ‘학생들의 공부과목만 많아질 뿐’, ‘꼭 필요한지 모르겠다’ 등 근현대사 교육의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근현대사 교육 제대로 안돼 68.6%

한편 현실정치에 대한 대학생들의 관심도를 물은 결과 전체 응답자의 43.6%가 ‘관심 없다’고 응답했다. ‘관심이 많은 편’이라는 응답은 31.4%, ‘관심이 있다’는 응답은 25.0%를 차지했다.

대학생들이 현실정치에 무관심한 이유(복수응답)는 정치에 대한 불신과 혐오감 때문이 대부분으로 조사됐다. 즉 전체 대학생의 37.5%가 ‘관심을 가져도 달라지는 게 없어서’고 응답한 데 이어 ‘국민과는 상관 없는 정치인들의 권력 다툼일 뿐이라서’가 34.8%로 무관심 이유 2위를 차지했다.

또 ‘당장 나의 오늘이 너무 바쁘고 힘들어서(20.7%)’, ‘표 받을 때만 반짝하고 지켜지지 않는 인기성 공약이 싫어서(19.1%)’, ‘현실과는 동떨어진 이념 논쟁뿐이라서(13.3%)’, ‘그냥(10.4%)’, ‘정치가 나의 삶, 일상과 관계 없는 것이라서(6.4%)’ 등의 응답이 뒤따랐다.

반면 현실정치에 관심이 있다고 응답한 56.4%의 대학생들은 그 이유로 ‘국민의 마땅한 권리이지 의무니까(46.8%)’와 ‘정치가 바뀌면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꿀 수 있으니까(44.1%)’를 나란히 1, 2위에 꼽았다. 또 ‘바른 정치가 나의 미래에 중요한 역할을 하니까(40.4%)’, ‘등록금 문제 등 나의 현재 삶과 정치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어서(38.0%)’ 등 정치와 자신의 일상을 연결 짓는 응답도 뒤따랐다.

기타 ‘정치인에 대한 지속적인 감시와 감독이 필요하니까(33.0%)’, ‘유권자의 관심이 정치를 바꿀 수 있다고 믿으니까(26.1%)’ 등의 응답도 있었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가 아니라 설문조사로서 정확한 여론을 반영했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대학생 정치 의식의 일단을 보여줬다는 데 의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