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직 사퇴
        2011년 05월 09일 10:55 오전

    Print Friendly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가 9일 오전 최고위원과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전격적으로 대표직 사퇴를 선언했다. 이 대표는 "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해 당 대표직에서 물러서고자 한다"며 "우리 당이 어떻게 변화하느냐가 생존의 갈림길이 될 것이고 그 변화를 위해 나를 묻어 밑거름이 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지금 정치권에 변화의 바람이 거세게 휘몰아치고 있다. 한나라당도, 민주당도 변화하고 있다"면서 "우리 당도 이 시대의 변화를 직시해야 하며, 우리 스스로 변하지 않으면 도도한 변화의 파도에 휩쓸려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폐쇄된 지역 정당의 이미지를 벗기 위해 국회의원을 포함한 모든 후보자의 하향식 공천을 폐하고 국민경선제 도입을 진지하게 고민할 것을 제안한다"며 변웅전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 구성을 제안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