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바생 72.3% "근무 중 신변 위협"
        2011년 04월 13일 10:36 오전

    Print Friendly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털 알바몬이 최근 아르바이트생 5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2.3%에 해당하는 363명이 ‘근무 도중 신변의 위협을 겪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여성(69.5%) 보다는 남성(75.0%)이 신변위협 경험이 많았으며, 40대 이상의 83.3%와 30대 73.5% 그리고 10대는 42.9%로 나타나 나이가 많을 수록 위협에 노출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 고령층 위협 노출 확률 높아

    근무 직종별로 보면  경호·경비·보안직종이 90.9%로 가장 신변에 대한 위협이 많은 직종으로 드러났으며 이어 주점·호프집은 86.7%로 2위에, 배달·물류(86.0%)가 3위에 올랐다. 이어 편의점·PC방·노래방(79.1%)과 고객상담·콜센터(77.1%), 생산·단순노무(75.4%), 계산·카운터(72.5%)도 신변위협 경험이 70%가 넘는 고위험 알바로 꼽혔다. 기타 직종(50.0%)과 사무직·컴퓨터·디자인(63.3%), 음식점·커피숍·패스트푸드점(67.7%)은 그나마 상대적으로 신변위협 경험이 낮은 직종으로 조사됐다.

    알바생들이 직접 경험한 신변의 위협(복수 응답)으로는 폭언이 35.7%로 가장 많았으며, 욕설이 28.9%로 뒤를 이었다. 이어 취객의 주정이나 성추행을 겪은 알바생도 각각 17.3%와 12.4%에 달했다. 이와 함께 개인정보의 노출(10.8%)과 부당해고 압력(10.0%), 교통사고와 부상 등 사고위험(9.8%) 등도 알바생 10명 중 1명은 겪어본 것으로 드러났다. 그 외 구타(5.0%), 강도 상해 등 범죄에 노출(4.4%) 등을 겪은 알바생도 있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스토킹’, ‘돈을 내놓으라는 위협’, ‘다단계 가입 권유’ 등이 있었다.

    알바생들이 겪는 이러한 신변위협을 하는 상대(복수응답)는 손님이 42.0%로 단연 1위를 차지했으며, 사장(18.3%), 상사(16.5%), 알바동료(9.6%)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이러한 신변위협을 겪을 때 알바생들은 ‘참는다(34.2%)’, ‘일단 무조건 사과하고 위기를 모면한다(19.0%)’ 등 절반 이상이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상사나 사장에게 보고하여 도움을 요청한다’는 응답이 16.0%로 나타났으며, ‘항의하고 시정을 요구한다(13.5%)’, ‘경찰에 신고(7.7%)’, ‘싸운다(6.1%)’ 등의 응답은 소수였다. 

    특히 이러한 대처 이후 위협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경우에도 알바생의 66.9%는 ‘계속해서 일을 했다’고 응답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