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면접볼 때 거짓말했다 79.3%
        2011년 04월 11일 09:15 오전

    Print Friendly

    구직난이 갈수록 심해지면서 구직자 10명 중 8명 정도는 면접장에서 거짓말을 했던 경험이 있으며, 이들 구직자들이 가장 많이 했던 거짓말로는 ‘입사지원 동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구직자 1,010명을 대상으로 ‘면접 시 거짓말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구직자 중 79.3%(801명)가 면접에서 거짓말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 구직자(82.2%)들이 남성 구직자(76.6%)에 비해 5.5%포인트 정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들 구직자들이 면접장에서 가장 많이 했던 거짓말로는(복수응답) △입사 지원동기가 응답률 44.9%로 가장 많았으며, 인턴 활동이나 아르바이트 등 △직무 관련 경험도 28.0%로 다소 높았다. 다음으로 △전 직장의 연봉에 대해 조금 부풀려 이야기 했다는 응답자도 26.8%로 비교적 많았으며 △희망연봉(16.5%) △경력 년수(16.4%) △이성친구 유무(9.2%) △입사지원 횟수(9.1%) △외국어 실력(8.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남성구직자의 경우는 여성구직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전 직장 연봉(6.3%P↑)’, ‘지원동기(6.1%P↑), 경쟁사 지원 경험(3.8%P↑)에 대해 거짓말을 했던 경험이 많았으며, 여성구직자는 상대적으로 ‘이성친구 유무에 대해 거짓말을 했었다‘는 응답이 14.5%로 남성구직자(3.8%)에 비해 4배 정도 많았다. 이 외에도 직무 관련 경험에 대해 과장되거나 거짓말을 했던 경험도 4.4%포인트 높았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