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핵 없는 한국, 신재생에너지기구 창설”
        2011년 04월 08일 05:57 오후

    Print Friendly

    권영길 민주노동당 원내대표는 8일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원자력 발전소를 단계적으로 폐쇄하고 신재생에너지의 비중을 높여야 한다”며 “이번 후쿠시마 원전 사태를 계기로 원자력 안전공조를 위해 한중일 삼국이 국제협력기구를 만들고 국제공조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길 원내대표 

    권 대표는 “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순간 인류 원자력 진흥의 역사는 끝났다”며 “원자력 발전이 더 이상 지속가능하지 않은 위협이라는 현실을 인식하고 원자력 발전을 통한 에너지 공급정책의 전면적인 수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규 원전계획을 백지화하고, 수명이 다한 원전은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도적 투자를 통해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원천기술이 확보될 것이며, 1년에 35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새로 만들어 질 것”이라며 “원전 폐쇄는 고통스럽지만 후손을 위해 피할 수 없는 길로 국민적 결심이 필요한 것이며 그 결심은 2050년 대한민국을 핵없는 나라로, 태양과 바람의 나라로 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권 대표는 “동북아를 원자력 의존을 넘어 신재생에너지 기반의 선도지역으로 자리매김 시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자력 안전공조 강화를 위한 한중일 국제협력기구를 만들고 동북아 에너지 협력기구 창설을 우리가 주도해야 한다”며 “동북아 에너지 공조는 한반도 비핵화 등 동북아 평화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자력 안전 한중일 협력기구 창설

    그밖에도 권 대표는 최근 ‘석패율’ 논쟁과 관련 “정치개혁의 취지를 살릴 수 없는 제도”라며 “지역주의 해소를 명분삼고 있지만, 결과적으로 여성, 장애인, 비정규직 등 사회적 소수자의 정치적 권리를 박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일식 정당명부제를 도입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정치권과 시민사회, 전문가들이 함께 하는 범국민정치개혁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아울러 최근 벌어진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해 “분명한 산업살인”이라고 규정하며 “노동자의 비극적 죽음에 대해 국회가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자가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도록 노동법을 대폭 손질하고 최저임금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진보대통합과 관련해서는 “노동자와 서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온 힘을 모아 매진해야 할 오늘, 진보정당은 분열되어 있다”며 “통합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지만, 가시적인 성과를 국민여러분께 보고드릴 수 없는 상황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다만 권 대표는 “민주노동당은 진보통합으로 국민의 희망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권 대표는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 “대통령의 정치놀음이 국민을 우롱한 사건”이라고 비판했으며 한-EU FTA에 대해 “번역오류 문제는 그냥 넘길 수 없는 문제로 정부의 국회 무시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며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의 경질과 진행되고 있거나 이미 체결된 통상조약에 대한 전면 재검증을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대표는 마지막으로 “4·27재보궐 선거는 정권교체의 희망을 만드는 선거”라며 “지역주의 극복의 돌파구를 순천과 김해에서 만들고 중산층 몰락의 위기를 분당에서 희망을 만들 것이며 노동자 정치의 희망을 이제 울산에서 비전을 보여드리고 원전 없는 대한민국의 전초기지, 강원도에서 희망의 에너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