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지역 빗물에서 요오드, 세슘 검출
        2011년 04월 07일 11:02 오전

    Print Friendly

    제주 지역에 내린 비에서 방사성 요오드와 방사성 세슘이 검출된 것을 밝혀졌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7일 홈페이지를 통해 6일 자정부터 7일 새벽 3시까지 제주 방사능 측정소가 빗물을 채취해 3시간 마다 분석한 결과 요오드(I-131), 세슘-137, 세슘-134가 각각 2.02, 0.538, 0.333 베크렐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이보다 앞서 방사능 측정소가 6일 오후 8시20분부터 오후 9시까지 내린 빗물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1.05~1.86㏃/ℓ 정도의 요오드와 세슘(137, 134)이 확인됐다.

    이처럼 방사능 비가 현실화 되면서 시민들의 불안 심리는 급속하게 높아가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인체에 큰 영향이 없다는 밝히고 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