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자동차 판매량 52% 급증
    2011년 04월 05일 11:07 오전

Print Friendly

전세대란, 등록금대란 등 서민들 살림살이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가운데, 3월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가 2월보다 52.0% 급증한 10,290대로 집계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5일 3월 등록대수는 지난 해 같은 기간 7,102대 보다 44.9% 증가했고 1/4분기 누적대수는 25,719대로 지난 해 같은 기간의 19,917대 보다 29.1% 증가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3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비엠더블유(BMW)가 2,982대로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메르세데스-벤츠 1,712대, 폭스바겐 888대, 아우디 857대, 토요타 503대, 미니 463대, 포드 442대, 렉서스 437대, 크라이슬러 399대, 혼다 390대 순으로 나타났다.국가별로는 유럽 7,623대(74.1%), 일본 1,756대(17.1%), 미국 911대(8.9%) 순이었다.

구매 유형별로는 10,290대 중 개인구매가 5,322대로 51.7%, 법인구매가 4,968대로 48.3%를 기록했으며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1,677대(31.5%), 서울 1,550대(29.1%), 부산 350대(6.6%)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남 3,650대(73.5%), 서울 445대(9.0%), 대구 237대(4.8%) 순으로 나타났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