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교수 "공감 부분 있으나 패착"
    2011년 03월 28일 11:59 오전

Print Friendly

조국 서울대 교수가 2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진보신당 당 대회 결정에 대해 "공감하는 부분"도 있으나 "패착"이라고 주장했다.

조 교수는 "진보신당 대의원 대회에서 ‘연립정부’를 변형된 수혈론으로 규정하고 민주노동당의 패권주의와 대북관 수정을 요구하는 안이 채택되었다."며 이는 "경청해야 할 주장이며 공감하는 부분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현상황에서 독자노선은 패착"이라며 "이제 조승수 대표의 지도력은 타격을 받았고, 민주노동당 내부에서 혁신을 추구하는 세력도 갑갑하게 되었다."고 분석했다. 조 교수는 "진보신당이 두 개로 갈라지지 않으려면, 상반기 내에 비상전당대회를 열고 새로운 지도력과 노선을 택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