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북 포함 국제적 검증 착수를"
    2011년 03월 23일 05:04 오후

Print Friendly
   
  ▲사진=참여연대

천안함 사건 1주년을 맞아 시민사회 각계 인사 97명은 23일 공동기자회견(사진 위)을 열고 △천안함 사건에 대한 북측의 시인과 사과를 남북 대화 전제조건으로 삼지 말 것 △북한을 비롯한 관련 주변국이 참여하는 국제적 검증 작업에 착수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천안함 사건 1주년을 맞아 정부와 국회에 드리는 제언’이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동시에 △천안함 사건 관련 1차 자료와 조사결과에 대한 정보의 투명한 공개 △사건 조사결과에 합리적인 의문을 제기했던 시민사회단체, 언론인들에 대한 무리한 수사와 불이익조치 등의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은 “남북군사회담을 개최하여 연평도 피격 사건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남북간 군사긴장 완화 방안을 두루 논의하는 것은 양측이 전향적인 자세를 취한다면 얼마든지 가능하고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천안함 진상조사 작업은 지나치게 단기간 이루어졌고 또한 부실하게 이루어졌습니다. 특히 과학자들이 제기하는 반론과 사실관계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신뢰할만한 검증이 필요”하며 “국회가 국민을 대표하여 국정조사 등의 방법으로 검증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 조사결과의 설득력을 높이기 위해 관련 국가 및 북한의 참여까지 허용하는 국제적인 검증작업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 * *

서명인 명단

강남훈(교수노조 위원장), 강내희 (문화연대 공동대표), 곽병찬(한겨레 논설위원), 권경애(변호사), 권미혁(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김광준(신부, 대한성공회교무원장), 김규복(녹색연합 공동대표), 김근식(경남대 교수), 김기식(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 김상근(목사, 통일맞이이사장)

김석봉(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김선수(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 회장), 김연철(인제대 교수), 김유진(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 김정인(춘천교대 교수), 김제남(녹색연합 녹색에너지센터 위원장), 김종남(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김진욱(참여연대 집행위원장), 김창국(변호사)

김칠준(국가인권위원회 전 사무총장), 김형태(변호사, 천주교인권위원회 이사장), 남부원(한국YMCA전국연맹 사무총장), 남윤인순(한국여성단체연합 전 상임대표), 노정선(연세대 명예교수), 문성근(국민의 명령 대표), 민경한(변호사), 민만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전 운영위원장)

박석운(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박순성(동국대 북한학과), 박영숙(한국여성재단 전 이사장), 박우정(민주언론시민연합 이사장), 박주현(시민경제사회연구소 소장), 박창일(신부, 평화3000운영위원장), 백낙청(서울대 명예교수), 백승헌(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 전 회장), 백학순(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성유보(원로 언론인, 전 방송위 부위원장), 심성보(흥사단 교육운동본부 상임대표), 심재환(변호사), 안병욱(카톨릭대 교수), 양길승(녹색병원 원장), 양창근(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장), 여혜숙 (평화를만드는여성회 공동대표), 오재식(아시아교육연구원 원장), 우장균(한국기자협회장)

우희종(민주화를위한교수협의회 상임의장), 윤준하(6월 민주포럼 대표), 이강택(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 이남주(성공회대 교수), 이대근(경향신문 논설위원), 이덕우(변호사), 이명순(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위원장), 이병(한겨레통일문화재단 상임이사), 이삼열(전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사무총장)

이석태(참여연대 공동대표), 이승환(시민평화포럼 공동대표), 이시재(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이용선(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 이재욱(생협전국연합회 사무총장), 이재정(전통일부장관, 전국민참여당대표), 이찬진(변호사), 이창복(민주통합시민행동 상임대표), 이창섭(한국PD연합회장)

이태호(참여연대 사무처장), 이해학(목사), 임재경(원로 언론인, 전 한겨레 부사장), 임종대(참여연대 공동대표), 장석웅(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 장은숙(참교육학부모전국협의회 회장), 정강자(국가인권위원회 전 상임위원), 정명수(통일맞이 집행위원장), 정연구(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정연순(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 사무총장), 정연우(민주언론시민연합 상임대표), 정태욱(인하대 법학과), 정현곤(시민평화포럼 운영위원장), 정현백(참여연대 공동대표, 시민평화포럼 공동대표), 조국(서울대 교수), 조돈문(학술단체협의회 상임대표), 조명래(환경정의 공동대표)

조성우(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공동의장), 조홍섭(한겨레 환경전문기자), 조화순(목사), 주종환(참여사회연구소 명예이사장), 지영선(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청화(대한불교조계종 전 교육원장), 최민희(민주언론시민연합 전 상임대표), 최영도(변호사), 최영애(국가인권위원회 전 상임위원)

최은순(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 부회장), 하승창(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전 운영위원장), 하준태(KYC 사무처장), 한명숙(전 국무총리), 한상희(건국대 법학과), 한홍구(성공회대 교수), 함세웅(신부, 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회장), 황인성(시민주권 공동대표) 이상 97명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