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취생 90.4%, 전월세난에 영향 받아
        2011년 03월 23일 11:02 오전

    Print Friendly

    전세 대란으로 집 없는 서민들의 고통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대학생들도 덩달아 오르는 방값에 힘들어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이 최근 대학생 45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대학생의 절반 이상이 최근 대학가의 전월세난으로 인한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전체 응답 대학생 중 자취생은 29.6%(135명), 통학생은 321명(70.4%). 이 중 절반을 웃도는 53.1%의 대학생이 “최근의 대학가 전월세난으로 인해 영향을 받았다”고 응답했는데 전체 자취생의 경우 무려 90.4%가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전월세난으로 인해 받은 영향(복수 응답)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방값 부담으로 인해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는 응답이 25.7%로 가장 많았다. 특히 자취생들의 응답을 살펴보면 전체 자취생의 83.7%가 ‘보다 싼 곳을 찾아 자취방 및 하숙집을 옮겼다’고 응답했으며, 69.6%가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고 답했다.

    또 ‘방값 부담으로 인해 생활비와 용돈이 줄었다’는 응답이 57.0%에 달했으며, 41.5%는 ‘독서실, 고시원 생활을 결정했거나 고민해 본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 외 ‘룸메이트, 하우스메이트를 구했다(28.1%)’, ‘휴학을 고민했다(17.0%)’, ‘자취를 포기하고 통학을 결정했다(5.9%)’ 등의 응답도 뒤따랐다.

    통학생의 경우에도 37.4%에 이르는 응답자가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는데, 이들이 받은 영향으로는 ‘자취를 포기하고 본가에서 통학하기로 결정했다’가 31.8%로 가장 두드러졌다.

    한편 자취 중인 대학생들은 한달 평균 34.8만원을 방값(주관식 기재)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학년별로는 1학년이 52.6만원으로 가장 많은 비용을 지출하고 있었으며, 지역별(학교 소재지 기준)별로는 서울이 40.3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인천/경기/강원(37.9만원), 대전/충청(34.3만원)이 그 뒤를 이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