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겁한 권력
    2011년 03월 17일 08:08 오전

Print Friendly
   
  

일본 대지진에 국민의 시선이 쏠려 있는 틈을 타서 권력의 치부를 드러내는 사건 수사가 날림으로 덮여지고 있다. 권력형 게이트 의혹의 열쇠를 쥐고 있는 한상률 전 국세청장에 대해서는 계좌추적도 하지 않고 꼬리를 잘라 범죄를 세탁했다.

장자연씨를 죽음으로 몰아간 연예인 성상납 먹이사슬 의혹에 대해서도 석연치 않은 필적 위조 판정 하나로 모든 걸 서둘러 덮어버리고 있다. 그것 하나로 장자연씨의 주민번호와 본인이 직접 지장을 찍은 문서에 대한 부실수사에도 면죄부를 주었다. 방사능 낙진을 경계하는 만큼 우리의 정의로운 정신을 오염시키는 비겁한 권력도 경계할 일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