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D수첩’ 이어 ‘불만제로’ ‘7일 기적’도 파행?
        2011년 03월 14일 10:58 오전

    Print Friendly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가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MBC 경영진의 ‘PD수첩 죽이기’ 움직임에 본격 제동을 걸고 나섰다.

    14일 전국언론노조 문화방송본부에 따르면, 야 5당과 200여개 언론·시민단체들은 오는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PD수첩 사수 공동대응 범국민대책위원회’(PD수첩 범대위)를 공식 발족한다.

    범대위는 최근 MBC 경영진의 PD수첩 제작진 강제발령과 징계, 취재 중단 지시 등을 ‘PD수첩 죽이기’로 규정하고 “‘국민의 프로그램’인 PD수첩을 둘러싼 사태가 지속될 경우 엄청난 국민적 저항이 일어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0일과 11일 이틀 동안 연차휴가를 내고 비상 총회를 가진 시사교양국 PD들은 윤길용 시사교양국장의 퇴진과 PD수첩 등 파행 인사 철회를 요구하며 ‘제작 거부’에 들어가기로 결의했다.

    제작 거부 시점은 시사교양국 비상대책위원회에 위임한 상태이며, 비대위는 사측의 대응을 보고 구체적인 날짜를 결정한 계획이다.

    시사교양국 한 PD는 “전체 57명 중 업무 등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불참한 일부를 제외한 41명이 참석했을 만큼 총회 열기가 높았다”고 전하면서 “제작 거부에 들어갈 경우 시사교양국에서 제작하는 ‘불만제로’, ‘생방송 오늘 아침’, ‘7일간의 기적’ 등 상당수 프로그램의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 역시 시사교양국 PD들의 대응에 발 맞춰 ‘공정방송협의회’와 ‘고충처리위원회’ 개최를 사측에 요구하고 있다. 지난 8일자 PD수첩에서 이명박 대통령 ‘무릎 기도’ 사건이 불방된 이유와 지시를 거부한 전성관 PD 징계의 문제점, 시사교양국 ‘물갈이 인사’의 부당성 등을 김재철 사장에게 조목조목 따지겠다는 것이다.

    노조 측은 “우리는 성역 없는 비판으로 권력자들의 눈에 벗어난 ‘뉴스후’가 김재철 사장 취임 이후 폐지된 사례를 보았다”면서 “이번 인사의 배경에도 일단 PD수첩을 무력화한 뒤 상황을 봐가며 프로그램 폐지 수순을 밟으려 하는 경영진의 얄팍한 노림수가 깔려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