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K 관련 인물 줄줄이 귀국, 왜 지금?
    2011년 03월 04일 09:48 오전

Print Friendly

지난 2007년 대통령 선거 당시 한나라당 클린정치위원회 해외대책팀장으로 BBK 의혹 방어를 담당했던 김재수 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가 4일 미국에서 귀국한다. 그의 귀국은 최근 BBK 의혹의 핵심인물인 에리카 김의 귀국과 맞물리면서 주목받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5일 목선을 타고 서해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을 넘어온 북한 주민 31명 가운데 27명만 북한에 송환하기로 했다. 4명이 귀순의사를 밝혔다는 이유다. 북한은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라며 주민 31명의 전원 송환을 요구했다.

여론조사 결과, 차기 대통령으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전국 시도와 모든 연령층에서 1위를 차지했다. 박 전 대표의 지지율은 42.1%로 압도적이었다. 2위인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9%와는 격차가 컸다. 오세훈 서울시장 6%, 손학규 민주당 대표 5.7% 순이었다. 조선일보 보도.

다음은 4일자 전국단위종합일간지 1면 머리기사 제목들이다.

경향신문 <불투명한 UAE 원전 수출 ‘말도 많고 탈도 많고’ / 이번엔 ‘60년간 가동 보증’ 논란>
국민일보 <터키 “흑표전차 수출계약 일부 파기”>
동아일보 <목선타고 남하한 북 주민 31명 중 4명 귀순 / 북 “중대 도발…모두 돌려보내라”>
서울신문 <대형로펌, 정부입법 간여한다>
세계일보 <컨트롤타워 실종…국정 총체적 난맥>
조선일보 <복지욕구 터질 때 됐다…그러나 복지의식은 모순>
중앙일보 <한국은 친구를 버리지 않았다>
한겨레 <한미 FTA도 ‘엉터리 번역’ 수두룩>
한국일보 <종교의 정치개입 ‘수위’ 넘었다>

한상률·에리카 김 이어 김재수 씨까지…BBK 핵심 인물 잇따른 귀국 왜?

검찰이 이명박 대통령의 도곡동 땅 차명소유 의혹을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에서 2007년 한나라당 대선 캠프에서 BBK 대책위 해외팀장을 맡았던 김재수 전 LA 총영사가 귀국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의 차명소유로 알려진 도곡동 땅 의혹에 연루된 한상률 전 국세청장, BBK 의혹을 폭로한 김경준 씨의 누나 에리카 김의 입국에 이어 BBK 의혹을 전면에서 진압했던 김 전 총영사까지 귀국하면서 BBK 핵심 인물들이 모두 국내에 모이는 형국이 됐다.

   
  ▲경향신문 3월4일자 3면

그렇다면 김 전 총영사는 왜 국내에 들어오는 것일까. 경향신문은 3면 <‘BBK 방패’ 김재수씨도 때맞춘 귀국길 ‘미묘판 파장’> 기사에서 “일각에서는 김 전 총영사가 에리카 김이나 한상률 전 국세청장과 사전 접촉을 했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 전 총영사가 한 전 청장과 에리카 김의 검찰 수사와 관련해 조율사 역할을 하기 위해 들어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는 것이다.

서울신문도 에리카 김과 현 정권의 사전조율설을 제기했다. 에리카 김과 현 정권의 중계 역할을 한 사람이 김 전 총영사가 아니냐는 관측이 법조계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귀국 전부터 김 전 총영사가 에리카 김의 변호를 담당하고 있는 국내 로펌에 들어갈 것이라는 관측도 흘러나온다. 김 전 총영사가 공직을 마친 뒤 자리를 옮긴 미국의 로펌이 에리카 김의 미국 내 소송을 맡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이런 설들이 사실이라면 ‘BBK 의혹’의 창과 방패였던 인사들이 한 배를 타는 이상한 모양새가 되는 셈이다.

언론과 법조계 안팎에서 ‘에리카 김 기획입국설’ 솔솔

한 법조계 인사는 서울신문에 “에리카 김의 귀국과 관련, 현 정부와 사전 조율을 한 사람이 김 전 총영사라는 말이 무성하다”면서 “에리카 김이 검찰에 출두해 ‘이명박 대통령이 BBK 실소유주다’ 등 이 대통령과 관련해 폭로했던 내용들은 거짓말이라는 진술을 하면 (동생인) 김 전 대표도 고생을 덜고 에리카 김도 변호사 생활을 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게 주된 내용”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3월4일자 8면. 

이와 관련해 경향신문이 주목한 ‘국제수형자 국외 이송법’이 관심을 끌고 있다. 외국에서 형 집행 중인 국민의 국내 이송과 국내에서 형집행 중인 외국인의 국외 이송에 관한 규정을 담고 있는 이 법에 따르면 미국 시민권자인 BBK 핵심 인물 김경준 씨를 미국으로 추방하는 게 가능하다. 이 법은 2년 전 복잡한 절차 없이 법무부 장관의 결정만으로 해외 국적자의 국외 이송이 가능토록 개정됐다.

경향신문은 "에리카 김이 검찰이 원하는 진술을 해주는 대가(폴리바게닝)로 자신의 혐의를 벗고 동생의 해외 이송까지 사전에 협상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전 총영사는 그러나 경향신문에 이번 귀국은 “한 전 청장과 에리카 김의 입국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부인했다. 김 전 총영사는 “새로 부임하는 LA 총영사가 일찍 온다고 해서 그 날짜에 맞춰 귀국하는 것”이라고 말했지만 외교부는 “김 전 총영사가 특별히 서둘러 귀국해야 할 이유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검찰의 이 대통령의 도곡동 땅 차명소유 수사는 꼬리 짜르기?

한편, 한상률 전 국세청장의 인사청탁 로비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3일 한 전 청장의 경기도 일산 자택과 서미갤러리 등을 압수수색하며 그림 로비 등 각종 의혹에 대한 본격 수사에 나섰다.

또, 검찰은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 도곡동 땅을 차명으로 소유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필요할 경우 다시 수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2007년 대선을 앞두고 불거진 도곡동 땅 의혹은 BBK 의혹과 함께 대선 정국을 뒤흔들었으나 특검 수사 결과 이 대통령과 무관하다는 결론이 나온 바 있다.

그러나 안원구 전 국세청 국장(구속 수감 중)은 2009년 “한 전 청장이 2007년 세무조사 과정에서 도곡동 땅이 이명박 대선 후보 소유라는 문건을 봤으면서도 덮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머니투데이 3월4일자 24면 

도곡동 땅 소유주가 누구인가가 논란인 이유는 투자자문 회사 BBK가 이 도곡동 땅을 매각한 자금으로 설립됐다는 의혹과 연결되기 때문이다. 이 땅의 주인이 이 대통령이라면, 지난 대선 당시 제기됐던 BBK의 실소유주가 이 대통령이라는 에리카 김씨의 폭로가 사실로 확인되는 것이기 때문에 정국이 요동칠 가능성이 크다.

검찰이 한상률 전 국세청장의 로비 의혹을 수사하면서 이 대통령의 도곡동 땅 차명소유 의혹까지 다시 조사하겠다고 밝힌 것은 아직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은 의혹을 이번에 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김재수 전 LA 총영사관의 귀국과 관련해 흘러나오는 에리카 김의 ‘기획입국 조율설’이 사실이라면 검찰이 다시 한 번 도곡동 땅과 이 대통령은 관계가 없다는 사실을 재확인해 주는 수준에 그칠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게 언론들의 관측이다. 머니투데이는 이날 24면에 검찰의 도곡동 땅 의혹 조사 방침에 대해 <‘도곡동 땅 논란’ 꼬리 자를까>라는 제목을 달았다.

검찰은 이번 주 참고인 3~4명을 소환해 조사한 뒤 다음 주 쯤 한 전 청장과 에리카 김을 다시 불러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