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궐 야권연대 논의테이블 참여”
    2011년 02월 21일 03:45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당이 21일 최고위원회를 통해 4.27재보궐선거 야권연대에 적극 나서기로 결정하고, 이에 발맞춰 희망과 대안, 진보연대, 시민주권, 민주통합시민행동의 4개 단체 대표 등 6인의 시민사회 원로들이 ‘4.27 재보궐 승리를 위한 야권연합 논의’를 제안하고 나서자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이 이 논의틀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다른 두 당도 참여 입장을 밝혔다.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오종렬 진보연대 상임고문, 이창복 민주통합 시민행동 상임대표, 이해찬 시민주권 상임대표, 박영숙 한국여성재단 이사장, 김상근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본부 상임대표 등 6명의 시민사회 원로들은 이날 민주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에 공문을 보내 이같은 논의틀 구성을 제안해 왔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5+4의 재판인 셈이다. 이번 제안 대상에는 창조한국당은 제외돼서 실제로는 4+4인 셈이다.  

이 같은 제안에 대해 진보양당이 “참여하겠다”고 응답한 것이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이번 4.27 재보궐선거에서 이명박-한나라당을 심판하여 총선 대선 승리의 교두보를 반드시 마련해 달라는 민심에 부응하여 야권연대 논의에 진정성있게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보신당 역시 “대표단회의에서 논의한 결과, 참여하기로 결정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진보신당은 “지난 지방선거에 소위 5+4가 가치연대와 호혜존중의 연대가 이루어지지 않은 점에 대한 유감과, 단순한 반MB보다는 가치연대가 우선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개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진보신당은 이어 “그런 점에서 최근에 직업안정법에 대한 민주당의 태도와 관련해서 깊은 우려와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는 입장을 표명하기로 하였다”고 덧붙였다.

야4당과 시민단체 원로들의 회의는 22일 오전 9시 30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릴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