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사측, 비정규-정규직 또 이간질"
    2011년 02월 18일 02:37 오후

Print Friendly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회사 측이 정규직화 문제를 둘러싸고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회사 측이 “우리 일터가 혼란과 파국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정규직-비정규직 ‘갈라놓기’에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0일 “2년 이상 일한 비정규직은 실질적인 정규직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서울고등법원의 판결이 나온 이후, 금속노조와 현대차 사내하청노조들은 “이번 판결로 현대차가 지금까지 비정상적이고 불법적인 근로관계를 유지해 왔다는 것이 인정됐다”며 7000여명의 사내하청 노동자들을 즉각 정규직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판결에 불복, 대법원 상고와 헌법소원을 진행 중인 현대차 측의 김억조 사장(울산공장장)은 17일 전 임직원에게 보낸 가정통신문에서 “사내하청노조들은 작년 25일간의 불법 점거파업으로 천문학적 손실을 입히고서도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겠다며 사내하청 인원 전원의 정규직화 요구와 함께 또 다시 불법 집단행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급변하는 자동차 시장의 경쟁 속에서 모든 자동차 회사들이 생존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이 때 언제까지 우리가 하청노조 문제로 홍역을 치러야 하는지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어 “단순히 감정적 차원에서만 볼 것이 아니라 회사의 미래와 우리 직원의 고용안정을 감안해 보다 냉정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하청노조의 요구를 거부하는 이유를 밝히면서 “더 이상 하청노조의 왜곡된 선전·선동과 무책임한 불법행동에 의해 현장이 동요하는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회사 측은 지난해 11월 금속노조 울산 현대차비정규직지회가 파업을 벌이던 당시에도 가정통신문 등을 통해 “사태가 장기화되어 정상적인 라인운영이 불가능할 경우, 회사는 조업단축뿐만 아니라 휴업 조치까지 내릴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하청노조와 외부단체, 그리고 일부 직원들의 무책임한 행동으로 인해 직원 여러분들의 임금 손실과 고용불안을 야기하는 상황에까지 이른 것”이라며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연대 움직임을 뒤흔든 바 있다.

현대차비정규직지회 윤석원 사무국장은 이와 관련 미디어오늘과 전화통화에서 “지난해 파업을 끝낼 때 약속했던 성실교섭 등을 이행하지도 않고 ‘법대로 하라’는 우리 요구는 철저히 무시하면서, 또다시 정규직과 이간질에 나선 것은 심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윤 국장은 이어 “우리는 정규직이 가진 것을 뺏으려는 것이 아니라 불법을 바로잡으라는 것뿐”이라며 “한 공장에서 매일같이 얼굴 보며 일하고, 같은 동네 사는 형·동네 사이인 우리를 이런 식으로 갈라놓은 건 너무 잔인한 것 아니냐”고 규탄했다.

한편, 현재 사내하청업체들은 지난해 파업과 관련한 징계 절차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정규직 노조 측은 “70여명 해고, 100여명 정직 등 대규모 징계가 예상된다”며 총력 투쟁에 나설 뜻을 밝히고 있다.

울산공장 비정규직인 노덕우, 김태윤씨가 12일 새벽부터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옆 30미터 높이 광고탑에서 농성에 들어갔고, 울산 현대차비정규직지회는 19일 2차 파업을 결의할 예정이다. 지회는 25일부터 4박5일 동안 전 조합원 상경투쟁도 펼친다.

윤석원 사무국장은 “정규직 노동자들과도 많은 상의를 하고 많은 조언을 듣고 있다”며 회사측의 분열 시도는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