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노동자도 고공농성 중
    By 나난
        2011년 02월 14일 02:43 오후

    Print Friendly

    법원이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불법파견과 정규직 지위 인정” 판결을 잇달아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현대차는 사태 해결을 위한 대책 마련보다는 대화 거부와 탄압으로 일관하고 있는 가운데, 노동자들이 고공농성에 돌입하는 등 투쟁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사진=금속노조 www.ilabor.org)

    지난 12일 오전 5시경, 현대차 울산비정규직지회 조합원 2명이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그룹 본사 인근 30미터 광고탑에 올라 현재까지 고공농성 중이다.

    현대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불법파견,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지난해 25일간의 울산1공장 점거농성을 벌였지만, 회사와 ‘전향적 태도의 교섭’에 합의하고 농성을 해제한 바 있다.

    하지만 특별교섭에서 나온 안은 25일 점거농성 간 발생한 징계, 고소고발, 손해배상 청구 등에 초점이 맞춰졌고, 불법파견 정규직화에 대한 대책은 실질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지난 9일부터 이상수 현대차 울산비정규직 지회장이 서울 조계사에서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으며, 뒤이어 지난 12일부터 노덕우, 김태윤 전 울산비정규직 부지회장이 고공농성에 들어갔다. 이날은 현대차 울산․아산․전주 등 3지회 조합원 1,000여 명이 서울로 상경해 본사 앞 집회를 개최하기로 한 날이었다.

    이들은 30미터 광고판에 오르며 “현대차, 기아차가 잘 팔리면 잘 팔릴수록 공장 안의 비정규직은 거리로 내몰리고, 현대기아차가 지배하는 또 다른 하청회사가 외부에 생기면 비정규직 노동자는 6개월, 1년, 2년마다 다른 회사 이름을 가슴에 박고서 똑같은 일을 한다”며 “비정규직 노동자인 우리 같은 인간을 천민으로 내모는 땅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조합원들을 향해 “아직은 너무도 많은 탄압에 겁먹어 숨죽이고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가슴에, 정규직 노동자와 동일한 사원증이 달릴 때 뵙겠다”며 “혹 저희에게 불상사가 일어나더라도 너무 슬퍼하지 마라. 지금은 슬퍼할 때가 아니”라고 말했다.

    현재 노덕우, 김태윤 조합원은 강추위 속에서 3일째 고공농성을 진행하고 있으며, 경찰과 현대차 관리자들이 농성장 아래 철제 펜스를 치고 현대차 비정규직지회 조합원은 물론 사람의 통행을 막고 있는 상태다.

    한편, 서울에서 고공농성과 단식의 극한투쟁이 벌어지고 있다면 현대차 공장 안에서는 노동조합을 지키기 위한 싸움이 진행되고 있다. 현대차 측이 비정규직지회 사무실 문을 부수고 들어와 채용직 상근간부에 퇴거명령을 내린 것이다. 이유는 “사내 협력업체나 유관기관 어디와도 계약관계가 없고 당사의 출입허가를 받은 적도 없는 출입의 이유가 없는 자”라는 것.

    현대차 측은 지난 8일과 9일 두 차례에 걸쳐 퇴거통보서를 전달하며 “귀하에게 즉시 퇴거 통보를 요청하는 바, 즉시 퇴거하고 추후 사내에 또 다시 무단침입시 엄중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통지한다”며 “10일까지 퇴거하라”고 밝혔다. 이에 채용직 간부가 퇴거에 응하지 않자, 현대차 측은 10일 오전 잠겨 진 지회 사무실 문을 부수고 들어와 해당 간부를 끌어내려 했으며, 이에 그는 스스로 사무실에서 나왔다.

    이 뿐만이 아니다. 지회 관계자에 따르면, 현대차 측은 출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얼굴을 정문에서 하나하나 확인하며 혹시라도 있을 외부인 출입을 막고 있다. 또한 공장 안에는 없던 철문이, 창문에는 쇠창살을 달아 지회의 공장점거 농성 등을 막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현대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불법파견,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2차 투쟁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서울 조계사와 양재동 본사, 울산, 아산, 전주 등 현장을 중심으로 투쟁을 이어가고, 오는 25일부터는 본사 앞에서 3지회가 공동 상경투쟁을 전개할 예정이다.

    지회는 14일 소식지를 통해 “지난해 11월 15일부터 시작된 파업은 정규직으로 고용해야 할 노동자를 불법으로 하청노동자로 고용했기 때문”이라며 “회사의 불법을 바로잡는 정당한 투쟁”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회는 “정규직으로 고용해야 할 노동자를 불법으로 고용한 회사에서 모든 책임이 있다”며 “따라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단결과 투쟁”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