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 총투표로 노선 검증받자"
    2011년 02월 10일 09:59 오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은 위기상황에 놓여있다. 지지율은 여전히 바닥을 치고 있고, 우리의 실력은 야금야금 퇴보하고 있다. 당원의 숫자도 줄고 있고 당원 참여 역시 극히 저조한 수준이다. 정치조직에서 이런 상황은 당연히 위기로 간주해야 한다.

몇 가지 전제들

이 위기를 어떻게 돌파할 것인가에 대한 해법을 독자파, 통합파가 제시해야 한다. 우선 전제를 함께 이끌어내는 작업부터 필요하다.

몇가지 예를 들어보자. 지금은 위기 상황이고, 진보의 재구성은 지난 과정을 통해 실패로 드러났고, 앞으로도 민주노동당과 함께 하지 않는 이상 다른 세력들이 진보신당과 함께 하지 않는다. 그런데 민주노동당의 주축 세력인 자주파에 대해서는 진보신당 내에서 적지 않은 수가 상처가 극복하지 못하고 여전히 불신하고 있다.

진보신당은 때로는 경쟁하고 때로는 협력을 해야 하는 민주노동당에 비해 실력이 부족하다, 그리고 지금의 사업계획이 당의 위기 상황에 대한 답이 아니다. 지금의 통합 논의가 당원들을 아우르며 진행되고 있지 못하다는 있고, 무엇보다 사회 각 부문 운동에게 새로운 에너지를 전달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

물론 여기에도 다양한 의견을 있을 것이다. 이 의견과 주장을 상호검증하며, 우리가 처한 상황을 객관적으로 조명하고 이에 따라 각자의 입장에 맞는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

이런 전제들이 고려된 가운데 양측이 현실에 맞는 노선을 내놓고 당원들에게 검증받아야 한다. 현재 당의 통합이나 해산, 재창당 등 조직 진로에 관한 결정은 당 대회의 권한인데, 당헌 상 당대회 2/3 찬성을 얻어야만 통합, 해산, 재창당이 가능하다.

어떤 결정이 나든 탈당 사태 예상

대의원대회 2/3 찬성으로 통합을 저지하려고 하는 측이나, 2/3 찬성을 얻어 통합의 관철시키려는 측에게 한마디 한다면, 지금은 어떤 사안을 저지할 것인가, 말 것인가, 통과를 시킬 것인가, 말 것인가라는 수준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당의 명운이 걸린 일이기에 최상급의 해법이 필요하고, 강한 수준의 내부 동의 과정이 필요한 일이다.

민주당과 연합을 하든, 민주노동당과 통합을 하든 지금 당원들은 별로 관심 없다. 당원들은 대의원대회에서 ‘어떤 결정’을 하면, 그 결과만 보고 탈당을 할 가능성이 많다. 당원들에게도 절실하게 설득되지 않는 통합의 결과는, 당은 통합하되 많은 사람은 떨어져 나가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 명약관화하다.

물론 거꾸로도 마찬가지다. 대의원 2/3 찬성이 미달되어서 통합이 ‘저지’됐다고, 당이 유지되는 것이 아니다. 실망한 평당원이 떨어져 나갈 것이다.

통합을 원하는 평당원의 심정은 ‘출세주의’와 아무 상관이 없다. 변절과도 아무 상관이 없다. 그 사람들은 묵묵히 일하면서 당비를 내며, 한국사회에 좀 더 힘 있는 진보정당이 탄생되기를 바라는 순수한 사람들이다.

통합이 안 될 경우, 진보신당과 민주노동당을 지지하는 국민들의 다수가 통합을 원하고 있다는 전제도 고려해야 한다. 그 소중한 지지자들에게도 독자 노선의 비전을 제시하고 설득을 시킬 수 있어야 한다.

분당의 아픔 감수하기 힘들다

양측 모두 전 당원들의 뜻을 모으는 총투표를 통해 어떤 결정이 내려지든 함께 하자고 호소해야 한다. 그것을 통해 누수를 최소화하며 조직력을 다지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침체된 당내 분위기를 다시 한번 일으켜 세우고, 당원 개개인이 이 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판단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 어떤 결정이든 우리의 조직은 한국사회의 진보의 주축 동력이 될 거라는 믿음을 심어주어야 한다.

나는 더 이상 분당의 아픔을 감당할 수 없다. 인생의 적지 않은 부분을 진보정당과 함께 해왔다. 소중한 사람들과 한순간에 관계들이 절연되는 걸 더 이상 겪고 싶지 않다. 당비를 내고, 당 활동에 자신의 시간을 아낌없이 보내준 당원들에게 선택권을 주며, 함께 하자고 설득하고 싶다. 비전 대 비전이 긍정적인 에너지로 당원들에게 전달되어 토론이 되고 논쟁이 되어서, 그 결정에 함께 동의하는 걸 보고 싶다.

당헌을 고쳐서라도 당원 총투표를 진행해 당원들과 함께 당의 노선을 고민하게 만들고 결정하게 만들자. 당헌은 종교 경전이 아니다. 못 고칠 이유가 없다. 현재의 당헌에 규정돼 있는 당대회 대의원 2/3 찬성을 전 당원 2/3 기준으로 바꿔서 당원들의 의사를 묻자. 당이 진로에 대해 당원들을 관망자가 아닌, 결정권자로 만들어야 한다. 위기는 위기에 걸맞은, 파괴적 대응이 필요하고 지금이 바로 그때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