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 뺀 야4당, 전북 버스파업 해결 촉구
        2011년 01월 25일 03:07 오후

    Print Friendly

    전주 등 전북 지역 버스 7사 노동자들의 파업이 25일로 49일째에 접어든 가운데 민주노동당과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이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해당 시도당국, 버스 사업자 측에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이 지역의 여당 격인 민주당은 이날 기자회견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합법적 노조를 부정하는 이명박 정권의 反노동자적이고 위법적 노동정책을 규탄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 △파업 중인 전주시와 전북도의 7개사 사업주는 민주노총 운수노조 산하 합법 단위노조를 인정하고, 상호 신의성실에 의한 교섭을 통해서 현안 파업사태를 신속히 해결할 것 △전주시와 전북도 당국은 해당 시도의 교통행정의 주체로서 파업사태해결에 책임 있게 나설 것을 요구했다.

       

      ▲전북지역 버스파업 촉구 기자회견(사진=정택용 기자 / 진보정치)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파업이 장기화 하면서 전주시내 버스교통이 장기간 마비상태에 있고, 시외버스 운행도 타격을 받고 있다”며 “엄동설한에 교통불편이 장기화되면서 전주시민과 전북도민은 엄청난 고통을 받고 있으며 파업 중인 1천여명 버스노동자들은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고, 버스회사의 재정운영도 커다란 타격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전주시와 전북도의 버스교통의 이러한 장기 파행상태를 초래한 근본 원인은 버스 노동자들의 합법적인 노동조합 활동을 불법시하는 이명박 정권의 反노동정책에 있다”며 “이명박 정권과 고용노동부는 법원의 판결조차 무시하고 행정지침을 내려 버스 노동자들의 정당한 노동조합 활동을 불법으로 낙인찍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전주와 전북도의 버스 사용자들 또한 이명박 정권의 이 위법적 행정지침을 핑계 삼아 상호 존중하는 정상적 노-사관계 대신 노동자들을 탄압하는 것에만 몰두 하고 있을 뿐”이라며 “시도당국도 버스파업사태 해결을 위해 노-사간의 조정역할을 포기하고, 대신 이를 회피하면서 장기파업사태를 불러왔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야 4당은 전주시와 전북도가 합리적 노사관계에 대한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음을 깊이 반성하며 우리는 이제라도 노동조합의 정당한 활동을 보장하고, 장기 파업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을 전북도민과 국민 앞에 약속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