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명박, 복수노조 발언에 노조 발끈
    By 나난
        2011년 01월 25일 02:46 오후

    Print Friendly

    이명박 대통령이 오는 7월 시행 예정인 복수노조와 관련해 “불법노조 활동이 묵인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노동계가 “밑도 끝도 없는 ‘불법노조 활동’을 운운하는 것은 아무리 친재벌 정권이라도 입 밖으로 내기에 낯부끄러운 언사”라며 “대기업편향, 반노동적 인식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앞선 지난 24일, 이 대통령은 전국경제인연합회에서 열린 30대 기업 총수들과의 ‘수출․투자․고용 확대를 위한 대기업 간담회’에서 복수노조 시행과 관련해 “기업들이 이런(복수노조) 노사관행에 익숙하지 않아 걱정하는 점이 있을 것”이라며 “처음에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으니 준법을 위해 필요한 정부 조치가 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민주노총은 25일 성명을 통해 “복수노조 시행은 노조설립의 자유이며 기본권에 속하는 것인데도 ‘창구단일화’, ‘복수노조매뉴얼’ 등으로 온갖 걸림돌을 다 만들어놓고 이도 모자라 대통령이 또다시 불법노조활동, 법과 원칙 운운하며 사실상 그나마 제한적인 단결권을 권력자원을 동원하여 방해하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말 법과 원칙을 말하려면 회사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같이 살펴야 한다”며 “지금도 부당해고와 불법적인 교섭해태, 임금체불로 농성과 파업을 이어가는 노동자들이 부지기수인데 어디에서도 사용자들이 처벌되었다는 소식을 듣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