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중경, 자진 사퇴하라"
    By mywank
        2011년 01월 24일 05:15 오후

    Print Friendly

    참여연대가 탈세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비롯해, 정책실패 경력 등 자질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이명박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참여연대는 24일 오후 2시 청와대 부근 서울 청운동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중경 씨가 이대로 임명된다면, 감사원장 후보로 내정됐다가 사퇴한 정동기 씨가 가장 억울해 할 것이라는 씁쓸한 농담도 떠돌고 있다”며 최중경 후보자 임명에 반대의 뜻을 거듭 밝혔다.

    참여연대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최중경 후보자는 수많은 의혹과 의문들에 대해 인사청문회 자리를 통해 해명하기는커녕 무책임하게 모르쇠와 남 탓으로 일관한 후, 조용히 숨죽인 채 장관 자리에 임명되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부적격 인사라도 대통령께 ‘충성’하거나 마음에 들면 무조건 중용하고 보는 이명박 정권의 인사스타일"을 규탄했다.

    "충성형 인사스타일, 국민들 분노"

    참여연대는 “(이명박 정부는) 이제라도 공정한 사회와 친 서민을 내세우는 국정철학이 진심이라면 반칙과 특권으로 얼룩진 인사들에 대한 고위공직 임명 시도를 중단"하고 “최중경 후보자는 탈세와 (부동산) 투기를 비롯한 여러 문제점에 대해 국민들에게 정중히 사과하고 즉각 자진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최중경 후보자를 무리하게 임명하려 한다면 이명박 대통령은 역사상 최악의 인사 정권이라는 평가를 받게 될 것”이며 “이명박 대통령이 그렇게 두려워하는 ‘레임덕’으로 가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24일 최중경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것과 관련해, 심재옥 진보신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여전히 최중경 내정자를 버리지 못하는 이명박 대통령은 뼈를 깎는 반성으로 국민 앞에 서 최중경 내정자(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철회하라"며 "대통령의 잘못된 자기 사람 앉히는 개각으로 인해 국민은 다시 한 번 불공정 사회의 표본을 속속들이 알게 됐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